기사 (전체 4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건사고] 그리스 레스보스섬 캠프서 화재…난민 3천∼4천명 탈출
[한인협 = 김지윤 기자]그리스 레스보스 섬의 한 난민 캠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19일(현지시간) 발생해 난민 3천∼4천 명이 탈출했다고 AFP가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경찰은 "3천∼4천 명의 난민들이 모리아 캠프를 탈출했다"며...
김지윤 기자  2016-09-20
[사건사고] 뉴욕 맨해튼 폭발 용의자, 총격전 후 경찰에 체포
[한인협 = 김지윤 기자]20일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고 용의자로 지명수배된 아흐마드 칸 라하미(28)는 경찰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체포됐다.이 과정에서 용의자 라하미는 어깨에 총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연합뉴스에...
김지윤 기자  2016-09-20
[사건사고] 뉴욕 맨해튼서 폭발 발생, 최소 29명 부상
[한인협 = 김지윤 기자]뉴욕 맨해튼 첼시 인근에서 18일(현지시간) 폭발 사고가 발생해 29명이 부상을 입었다.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각) 오후 8시 30분께 맨해튼 6번가와 7번가 사이의 23번 도로에서 폭발이 일어나면서...
김지윤 기자  2016-09-18
[사건사고] 경찰 혐오’ 미국 20대, 40여발 총기난사…2명 사망·5명 부상
[한인협 = 김지윤 기자]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범인을 비롯한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경찰관 등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평소 경찰에 앙심을 품고 있던 이 남성은 순찰 차량에 탑승 중인 경찰관을 쏜 뒤 술집과 거리를 오가며 총기를...
김지윤 기자  2016-09-18
[사건사고] 초대형 태풍 므란티 중국 강타
[한인협 = 김지윤 기자]슈퍼태풍 '므란티'가 중추절(中秋節·추석) 연휴를 맞은 대만과 중국 남동부를 강타해 50여 명의 사상자를 냈다.16일 관영 인민일보(人民日報) 등에 따르면 강력한 비바람을 동반한 14호 태풍 므란티가 지난 14일...
김지윤 기자  2016-09-16
[사건사고] 美 텍사스 주 고교서 총격사건 용의자는 사망,여학생 2명 부상
[한인협 = 김지윤 기자] 미국 텍사스 주 주 브루스터 카운티에 있는 알파인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하였다. 사건은 8일(현지시간) 오전 9시 학교 밴드 연습장에서 발생했다. 이 학교 2학년인 한 학생은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교시에 시작할...
김지윤 기자  2016-09-10
[사건사고] 일본 지진 5시30분 발표, 어제 5.3 이후 경지진 계속되고 있어
다시 일본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번 일본 지진은 어제 오늘 계속되고 있다. 반면, 이번 일본 지진은 쓰나미 우려가 없다. 일본 지진이 5.3 규모로 발생한 이후 일본 기상청은 지난 7월28일 오전에도 05시30분에 추가로 일본 지진이 발생했으며 시각은 ...
박귀성 기자  2016-07-28
[사건사고] 일본 화산폭발 “화산재 날려 온 세상이 회색 도시가 됐다!”
일본 화산폭발 때문에 회색도시로 변한 일본 화산이 있는 가고시마현이 화산폭발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전 일본 매체들은 일제히 이번 일본 화산폭발 관련 기사를 내보내면서 도시 전체가 화산재 쓸어내기에 여념이 없다고 보도하고 있다.일본 화산...
박귀성 기자  2016-07-27
[사건사고] 테러 공포 카불도 수백명 사상, 뮌헨 테러 하루만에 또!
뮌헨 테러에 이어 카불 테러가 발생했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테러는 뮌헨 테러 이어 하루만에 발생해 전 세계가 테러 공포에 휩싸인 모양세다. 수도 카불 한복판에서 23일(현지시간) 집회 시위를 갖고 있는 군중 속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수백명이 사상했...
박귀성 기자  2016-07-24
[사건사고] 뮌헨 테러 “범인은 맥도날드 먹고 있던 아이들을 노렸다”
독일 뮌헨 테러는 어린들을 노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독일에서 지난 22일(현지시간) 발생한 뮌헨 테러를 보도한 인터넷 매체 ‘news.com.au’의 한 여기자는 “이번 뮌헨 테러를 자행한 범인은 맥도날드 안에서 햄버거를 먹고 있던 다수의 어린이들까지...
박귀성 기자  2016-07-24
[사건사고] 태국 왕세자 부인 벌거벗고 ‘생일파티’, 게시자 경찰 연행 [링크]
불교국가 태국 왕세자 부부의 상반신 노출 동영상을 게시한 기자가 태국 왕세자 부부의 존엄을 훼손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기자는 또한 태국 왕세자 부부는 물론 태국 왕실과 관련해서 주로 ‘안티성’ 사진과 보도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에서...
박귀성 기자  2016-07-23
[사건사고] 터키 쿠데타 빌미로 정권은 본격적인 정적 제거에 나설 듯
16일 터키 쿠데타가 실패로 끝나고, 이번 터키 군부 쿠데타 연루자들 수천명이 정부군과 경찰에 체포됐다. 터키 SNS(소셜미디어)상에 적지 않은 사용자들이 17일 오전 현재 터키 쿠데타의 실패로 수많은 연루자들이 숙청될 것이라는 내용의 소식을 전했다....
박귀성 기자  2016-07-17
[사건사고] 터키 에르도안의 독재 ‘Sultan of swing’, 터키 쿠데타의 의미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의 독재에 맞서 터키 일부 군부세력이 지난 16일 오전(한국시간) 군사 쿠데타를 감행했지만, 터키 민심을 얻지 못했다. 결국 이날의 역사적인 터키 쿠데타는 에르도안의 현 집권 정의개발당(AKP)을 지지하는 시민들의 저항과 에르도안의...
박귀성 기자  2016-07-16
[사건사고] 터키 쿠데타 탱크에 맞서 저항하는 시민들 “민주주의 지켜라!”
터키 쿠데타가 실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가운데, SNS상에는 이번 터키 쿠데타 관련 소식과 현장 사진들이 실시간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터키 쿠데타는 일부 군부세력이 주도하면서 헬기와 탱크, 군 중화기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한때 터키 쿠데타를...
박귀성 기자  2016-07-16
[사건사고] 터키 쿠데타 실패, 한여름 밤의 꿈으로 끝나 아침엔 형장의 이슬로
터기 쿠데타가 실패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번 터키 쿠데타는 일부 군부세력이 주도하면서 스스로 “터키 쿠데타가 성공했다”는 선언과는 달리, 쿠데타 군부에 의해 장악됐던 이스탄불 국제공항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지지하는 군부가 탈환 후에 ...
박귀성 기자  2016-07-16
[사건사고] 터키 쿠데타, 권력을 굳히려고 벌인 자작극인가? 루머 난무
에르도안의 터키에 쿠데타가 발생했다. 이번 터키쿠데타는 일부 군부가 일으켰으며 역대 6번째 터키쿠데타로 기록됐다. 군부는 이번 터키쿠데타 진행 과정에서 기습적으로 ‘권력을 장악했다’고 선포했다. 터키쿠데타는 15일(현지시각) 소셜미디어 (SNS 실시간...
박귀성 기자  2016-07-16
[사건사고] 프랑스 니스 축제 ‘날벼락’ 실시간 사진들, 당국 파악조차 못해
프랑스 니스 축제에서 70여명 사망하는 날벼락이 떨어졌다. 프랑스 니스 축제날인 15일 오전(우리나라 시각) 트럭이 거리의 군중들에게 돌진하는 사태가 발생해 사상자가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으나 프랑스 당국은 아직 정확한 상황 파악조차 못하고 있다.BB...
박귀성 기자  2016-07-15
[사건사고] 올랜도 총기난사 사건, FBI ‘IS 외로운늑대?’ 최소 1백수십명 사상
미국 플로리다 올랜도 총기난사로 1백수십명이 사상당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플로리다주 올랜도 총기난사 사건에 앞서 플로리다에서는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크리스티나 그리미(22)가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특히 이날 올랜도...
박귀성 기자  2016-06-13
[사건사고] 플로리다 나이트 클럽 총성, FBI ‘IS나 외로운늑대 소행?’
미국 플로리다 나이트 클럽에서 총성이 울렸다. 이번 플로리다 클럽 총격사건에 앞서 플로리다에서는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크리스티나 그리미(22)가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이날 클로리다 나이트 클럽 총격사건은 다수의 희...
박귀성 기자  2016-06-12
[사건사고] 무하마드 알리 본명은 ‘케시어스 클레이’ 사망
전설의 무하마드 알리 본명은 ‘케시어스 클레이’다. 무하마드 알리 사망 소식은 3일(현지시간) 전해졌으며, 무하마드 알리 자신을 나비에 비유 “나비처럼 날아서 벌같이 쏜다”고 했던 과거의 명언만 남게 됐다.70년대 세계 헤비급 복싱계를 주름잡았던 역대...
박귀성 기자  2016-06-04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