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9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타] 진종오 한승우 50m 권총 결승 “조준선정렬! 제대로 쏜다!”
사격의 진종오와 한승우가 결승에 진출했다. 진종오와 한승우는 2016 리우 올림픽 사격 남자 50m 권총 본선에 나란히 진출해 지난 7일 있었던 진종오의 남자 10m 공기 권총 5위의 악몽을 떨쳐버리고 50미터 금메달을 ‘정조준’해서 제대로 쏠 기회를...
박귀성 기자  2016-08-10
[기타] 박상영 펜싱 금자탑, 주목받지 못한 설움과 역경 속에서 ‘우뚝’
펜싱 박상영 금메달 소식에 전 국민은 ‘박상영 펜싱 선수가 누구냐?’라며 어리둥절했다. 박상영은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우리나라 펜싱의 막내로, 10일(한국시간) 박상영의 깜짝 ‘펜싱 에뻬 금메달’ 쾌거는 전 국민의 새벽잠을 깨우...
박귀성 기자  2016-08-10
[기타] 최여진母 기보배 개고기논란에도 양궁 싹쓸이 가능성 높다
배우 최여진 어머니가 기보배에게 욕설을 퍼부었어도 기여진은 금메달을 따냈다. 최여진 어머니의 욕설은 기보배가 개고기를 먹으면 금메달을 딴다는 기보배 아버지의 발언 때문에 발끈한 최여진 어머니가 기보배가 개고기를 먹어 국제적으로 비판을 받는 일이 없어야...
박귀성 기자  2016-08-08
[기타] 박태환 주종목 실패는 예견된 ‘인재’, 금메달은 ‘과욕’인가?
수영의 박태환이 주종목에서 예선탈락했다. 박태환은 숙적 쑨양과 같은 6조에 편성됐으나, 박태환의 이때까지 목표는 쑨양을 이기는 것이 아닌 8명이 올라가는 결선 진출이었다. 하지만 박태환은 7일 새벽(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로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리우] 남자 양궁 결승 금메달, 한국 첫 금메달 안겼다!
한국 남자 양궁이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 양궁은 미국과 결승전에서 세트마다 팽팽한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스코어 모두 이겨 금메달획득에 성공했다. 7일 새벽(한국시간) 벌어진 리우올림픽에서 획득핝 한국 양궁 금메달은 궁사 김우진(...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리우] 양궁 남자 단체 미국에 설욕하고 한국 첫 금매달 획득
한국 남자 양궁이 첫 금매달을 획득했다. 한국 남자 양궁은 미국과 결승전에서 세트마다 팽팽한 접전을 펼친 끝에 세트스코어 모두 이겨 금매달획득에 성공했다. 7일 새벽(한국시간) 벌어진 리우올림픽에서 획득핝 한국 양궁 금매달은 궁사 김우진(...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정보경 은매달 확보! 금이 보인다. 쿠바 선수에 한판승!
女유도 정보경 선수가 은매달을 확보했다. 정보경은 여자 48kg에 출전 엎어치기 한판 승으로 8강에 오른 뒤 이어 벌어진 8강전에 진출해 세계랭킹 1위에게 반칙승을 얻어냈다. 7일 계속해서 벌어진 준결승에서 정보경은 시작하자마자 20초만에 엎어치기 절...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진종오 한국 첫 금매달 실패! 왔노라 쏘았노라 좌절했노라!
사격 진종오 권총이 첫 금매달에 실패했다. 진종오는 7일 새벽 3시25분(한국시간)쯤 시작된 진종오 주종목인 공기권총 10m에 결선에 출전해 금매달을 명중시켰다. 진종오가 출전한 이번 종목은 8발씩 쫘서 한명씩 탈락하는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됐는데, ...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박태환 경기시간 2시18분, ‘입공속죄’ 다짐한 박태환 믿는다!
수영 박태환 경기시간이 나왔지만 박태환이 숙적 쑨양과 예선부터 맞붙게 됐다. 즉, 박태환은 친구이자 숙적인 중국의 쑨양과 예선전부터 함께 맞닥뜨려 공과 사를 가른다. 박태환은 쑨양의 위로를 받으며 천신만고 끝에 도핑논란을 극복하고 리우에 도착했다. 박...
박귀성 기자  2016-08-07
[기타] 박태환 리우행 좌절되나? CAS 결정 연기하자 대한체육회는?
수영 박태환 판단을 CAS가 연기했다. CAS는 본래 박태환 관련 판단을 지난 7일 저녁에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판단을 하루 연기했다.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자격 여부는 결국 대한체육회의 오늘 오전 결정으로 판가름 날 가능성이 커졌다.박태환이 국제스포츠...
박귀성 기자  2016-07-08
[기타] 박태환 리우행 확률 얼마나 되나? 금명간 모든 것 결론난다
수영의 박태환 리우행이 밝아졌다.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자격 여부가 오늘과 내일 결정날 전망이기 때문이다. 박태환이 국제스포츠 중재재판소(이하 CAS)에 제소한 결과가 오늘 나오고, 대한체육회 역시 내일 박태환에 대한 결정을 하겠다는 입장이다.박태환 ...
박귀성 기자  2016-07-07
[기타] 박태환 VS 대한체육회, 리우 길은 있다! 양측 다 고심에 빠져
박태환 잇따른 승전보에 박태환 팬들의 안타까움이 더해간다. 박태환은 전라남도 광주광역시에서 열리고 있는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출전 연일 승전보를 울리며 3관왕에 오르고도, 28일엔 100m 결승에 출전 4관왕을 거머쥐었다. 박태환은 수영으로써 보여줄...
박귀성 기자  2016-04-28
[기타] 박태환 2관왕 “그놈의 규정이 뭐라고 월드클레스 박태환을”
박태환이 2관왕에 등극했다. 박태환은 26일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소재 남부대국제수영장에서 열린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출전해 전날 남자 일반부 자유형 1500m 우승에 이어, 이날도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 46초31의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
박귀성 기자  2016-04-27
[기타] 15/16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男서이라, 女심석희 1위
[한인협 = 김한주 기자] 2015/2016년 우리나라 쇼트트랙을 짊어질 국가대표 최종 선발이 마무리됐다. 1차와 2차 국가대표 선발전을 거쳐 최종 3차 국가대표 선발전에 참가한 선수들의 모습에 희비가 교차했다.여자부에서는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
김한주 기자  2015-10-05
[기타] 유희관·양수진 열애 3개월째...대박 스포츠 스타 커플 탄생
[한인협 = 조희선 기자] 한국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유희관과 프로골퍼 양수진이 열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7일 한 매체는 유희관 최측근을 인용해 “두 사람이 사귀는 것을 확인했다. 만남을 갖고 있는 게 맞다”고 보도했다.양수진 측 관계자는 뉴스엔과 통...
조희선 기자  2015-09-07
[기타] 우사인 볼트, 카메라맨과 충돌해 다리 상처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 세리머니 도중 세그웨이를 탄 카메라맨과 충돌한 우사인 볼트(29·자메이카)의 충돌직후 사진이 공개됐다. 이날 볼트는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제 15회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0m 결승전에...
조희선 기자  2015-08-29
[기타] 우사인볼트 200m 결승 4연패...시즌 최고 기록 달성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번개' 우사인 볼트(29)가 세계선수권 남자 200m 사상 첫 4연패를 달성했다.볼트는 27일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5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200m 결승에서 19초55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조희선 기자  2015-08-28
[기타] 올림픽 스타 3인방 IOC 선수위원 후보 출마...김연아는?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진종오(36·사격), 유승민(33·탁구), 장미란(32·역도)은 세계 스포츠 무대에서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높인 최고 스타들이다.각기 다른 종목을 대표해 한국 스포츠를 빛낸 스타 3인이 한국의 IOC 선수위원 출마를 놓고 선...
조희선 기자  2015-08-06
[기타] 최홍만 기자회견 도중 눈물..."아직 끝나지 않았다"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최홍만 기자회견 눈물은 25일 로드FC 경기 후 포착됐다. 이날 최홍만은 일본 도쿄 아리아케 콜로세움에서 열린 '로드FC 24 일본대회(ROAD FC 024 In JAPAN)'에서 1분 27초 만에 KO 패배를...
조희선 기자  2015-07-28
[기타] 김연아, 한국인 최초 '올타임레전드클럽' 가입!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올타임 레전드 클럽에 한국이 낳은 피겨스타 김연아가 가입했다.한국이 낳은 세계적 '피겨 여왕' 김연아가 '레전드 스타' 마이클 펠프스, 칼루이스, 나디아 코마네치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15일 ...
조희선 기자  2015-07-17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