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0년차 가수 임창정, 이번엔 이박사와 콜라보레이션?

"같이 웃을 수 있는 노래 만들어보고 싶어..." MV 캐스팅도 화려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연예계가 직장이라면 저는 전무까지 올라온 거 같아요. 성공한 거죠."

임창정은 가수 데뷔 20년차, 배우 경력까지 합치면 24년에 달하는 ‘베테랑’ 연예인이다. 그가 24일 새 앨범 '친한 사람'을 발표한다. 지난 3월 발표한 정규 12집 '흔한 노래…흔한 멜로디…' 수록곡 '임박사와 함께 춤을'이 재편곡 과정을 거쳐 타이틀곡으로 재탄생헀다.

관록의 연예인답게 임창정은 주변의 우려를 여유롭게 웃어 넘겼다. "팬들이 '음원 성적'을 걱정해요. 저도 물론 잘 됐으면 좋겠지만 욕심이에요. 그냥 즐기자는 의미입니다. 웃으면 좋은 일이 생기더라고요. '연말에 신나게 놀아보자, 같이 한 번 웃어보자'는 거죠."

그는 "요즘 웃을 일이 없잖아요. 대한민국도 처져 있는 거 같고요. 같이 웃을 수 있는 노래를 만들어보고자 했죠. 이 나이 먹어서 댄스곡을 한다는 게 주책없다는 생각도 들지만 '문을 여시오' 활동 때 다들 재미있어하시더라고요. 매번 발라드만 했는데 이번에는 웃는 곡으로 가보자고 했죠."라며 취지를 밝혔다.

이번 타이틀곡은 '몽키몽키매직'으로 테크노 뽕짝 바람을 일으킨 신바람 이박사(60)와 함께 만들었다. 당초 '흔한 노래' 후속곡으로 지난봄 활동하고자 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아 활동을 미뤄야 했다.

재편곡 과정에서 기존 외계어에 가깝던 가사와 영어 가사는 따라 부르기 쉬운 가사로 수정됐다. 바뀐 가사는 '웃자' '신나' '좋아' '미소' '행복' 등 긍정적인 단어들로 가득 찼다. 걸그룹 'EXID'의 LE(23·안효진)가 랩 피처링에 참여했다.

"친한 아이돌들에게 '여자 아이돌 중 랩을 누가 잘하느냐'고 물었는데 대부분 사람이 LE를 말했어요. 그분을 모셔다가 녹음하는데 무척 수줍어하더라고요. 그런데 막상 또 녹음하러 갔는데 귀를 의심했어요. 목소리가 예술이더라고요. 한 번 만에 그만하자고 했는데 본인이 더 하겠다고 해서 3번 녹음했죠." 라는 후문이다.

뮤직비디오는 이박사를 비롯해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다. 그룹 '슈퍼주니어'의 강인, 아이돌 그룹 '유키스' '빅스' '라붐', 탤런트 오정세·임은경, 개그맨 김준현 등 60여 명이 각자 휴대폰으로 촬영한 '웃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다만 영화배우 정우성은 영상을 보내왔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출연하지 못해 아쉬움을 더했다.

"스타들이 웃는 모습을 보며 같이 웃어보자는 취지로 만들었어요. 출연해준 분들에게 10만원씩 줘도 600만원이네요. 한 30명은 입으로 때워야 할 거 같아요."

앨범에는 임창정표 애절한 발라드 '친한 사람'도 수록됐다. '날 닮은 너' '나의 연인' 등 임창정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원상우와 임창정이 함께 작업했다.

"나이가 들면서 고음이 예전 같지는 않아요. 예전에는 3옥타브 미까지 진성으로 올라갔었는데 지금은 3옥타브 도 정도로 내려온 거 같아요. 다만 예전보다 가사가 잘 들린다는 게 나아진 거에요. '말하는 것처럼 내려놓고 부른다'는 말을 이제 알 것 같습니다."

임창정은 24, 25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전국투어 콘서트의 앙코르 공연 '쇼 맨(SHOW MAN)'을 펼친다. 콘서트의 브랜드화를 꿈꾸고 있는 그에게 제격인 이름이다.

"팬들의 의견을 물어서 공연에서 듣고 싶어하는 곡들을 부를 생각이에요. 팬들과 제가 부르고 싶어하는 노래가 같아서 선곡하는데 어렵지는 않습니다. 게스트는 연말 콘서트가 없는 유명한 사람을 불러서 일을 시켜야죠.(웃음)"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