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 물건 복제품, 타오바오에서 판매 중

"시 주석 팬들이 그의 소품 소장하 싶은 욕구 채워주기 위해서"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시진핑 주석이 사용하는 물건을 복제해 팔고 있는 타오바오의 한 페이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사용하는 물품의 복제품을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산시(陝西)성 우시(無錫)에 사는 것으로만 알려진 한 네티즌의 인터넷쇼핑몰 타오바오(淘寶) 계정에서는 최근 시 주석이 각종 공개 활동에서 사용한 찻잔, 우산 등 물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베이징 칭녠바오(靑年報) 등 언론이 25일 보도했다.

이 운영자는 "시 주석의 팬들이 그의 소품을 소장하고 싶은 욕구를 충족시켜주기 위해서"라고 의도를 설명했다.

시 주석을 포함해 정치국 상무위원들이 사용한 것과 같은 '상무위원 찻잔'은 138위안(약 3만원), 시진핑 지도부가 사용한 것과 똑같이 생긴 검은색 '국빈' 우산은 128위안으로,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편이다.

상품 구입 시 시진핑의 사진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는 혜택도 내걸었지만 정작 비싼 가격 탓에 별다른 호응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폐막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이 입었던 중국 전통 의상도 타오바오몰에서 판매된 바 있다.

한편 중국 당국이 국가지도자의 이미지를 무단 도용한 이런 상품에 대해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계정 운영자는 자신이 시 주석의 팬클럽 웨이보(徽博·중국판 트위터) '학습분사단(學習粉絲團·시진핑 학습 팬클럽)' 계정도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학습분사단이라는 계정은 웨이보에 최소 3개가 있다. 이들 같은 이름의 계정들이 어떤 관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가운데 268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한 웨이보는 시 주석의 친서민 이미지 구축에 일조하기도 했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