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거주 탈북민 165명 "일본사회 적응 어렵다"

'탈북자 지원 민단센터' 지원 아래 정착지원금으로 생활 김유진 기자l승인2014.11.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으로 입국하는 차량 안에서 밖을 내다보는 탈북자 소년.

일본에 거주하는 탈북자는 165명 정도로, 대부분 일본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현경대)에 따르면 현재 일본에 거주하는 탈북민은 165명(일본정부 추정 200여명)이고 연령별로는 10세 미만 11명, 11∼20세 9명, 21∼30세 24명, 31∼40세 34명, 41∼50세 21명, 51∼60세 26명, 61∼70세 24명, 71∼80세 4명, 81세 이상 3명, 미확인 9명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거주지별로는 도쿄 등 관동지역이 112명, 오사카 등 관서지역이 51명, 거주지 불명이 2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재일동포 북송사업(1959∼1984년)으로 북한에 거주했다가 탈북한 재일동포와 자손, 그 배우자로 구성되어 있다. 일본정부는 일본에 연고가 있는 탈북자에 한해 입국을 허가하고 있으며 별도 지원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들은 일본 재류자격 문제(국적문제), 사회적 불안과 불신, 일본사회 기본상식 결핍, 언어와 풍습의 차이, 기본적인 생활고 등으로 정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들은 '탈북자 지원 민단센터'의 지원 아래 생활하고 있다.

탈북자 지원 민단센터는 일본입국 후 기본생활품 구입 등에 필요한 최소한 경비로 1인당 10만엔(한화 약 100만원)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103명에게 정착지원금을 지급했다.

한편 민주평통은 오늘 오후 6시30분부터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일본 거주 탈북민을 초청해 '재일본 탈북민 초청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키노시타 키미가쯔(가명) 관동탈북자협력회 회장 등 재일본 탈북민 7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30일까지 서울에 머물며 경복궁·서울타워·전쟁기념관 등 서울시내 명소를 방문하고 도라전망대·제3땅굴 등 통일안보현장도 둘러볼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