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연재>기부금의 비밀(9)

나도 이 사회에 봉사를 하고 싶다. 이재훈 기자l승인2014.11.28l수정2014.11.29 15: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출처 http://ngo-design.deviantart.com/art/NGO-3D-logo-V2-314691238

내가 NGO활동을 시작하게 된 동기

내가 NGO에 발을 들여놓게 된 이유는 관심이었다. 나도 저런일을 하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시작한 것이다. 호기심 많고 하고 싶은 일이 많았던 나는 해외로 나가 봉사를 하는 일이 남의 일처럼만 느껴지지 않았다. 저 사람들은 어떻게 저런 활동을 하는 것일까? 왜 하는 것일까?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도전 해 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결심을 하고 그 결심을 잊어버리지 않고 계속 기억하고 있는다면 언제가는 나에게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잡아 챌 수 있음을 나는 그 동안의 경험을 통해서 알고 있었다.

20대부터 생각 해 오던 해외봉사, 그것도 해외의료봉사를 30대가 되어서야 실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사실 의료인이 아니면서 의료봉사의 꿈을 꾸었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 일 것이다. 최소한 의료봉사의 현장에 따라가서 뭔가라도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하고 막연하게 생각한 것이 실현이 되었으니 신기할 따름이다. 발단은 이러하다. 영업을 통해 알고 지내던 치과원장님(황제치과 원장 황재홍)이 주요일간지 신문에 사진으로 등장한 것을 본 것이다. 추양국제의료봉사재단 창립식에 대한 소개 내용이었는데 그 쪽의 창립멤버로 큼지막하게 사진이 나왔다. 바로 신문을 들고 병원으로 찾아갔더니 창립식에 참석하라는 초대를 받았다. 무슨 일을 하는지도 자세히 모른 채 초대받아 가봤더니 의료봉사재단 창립식을 거창하게 진행하는 대부분 모르는 분들이 가득 차 있었으니 어색했지만 봉사재단이라는 특수성 때문인지 환영받는 느낌이 들었다. 기부약정을 하라는 권유에 선뜻 내키지 않아 슬쩍 자리를 피했다. 의미도 모른 채 권유에 의해서 지출을 늘리는 것은 현명한 처신이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 때 이후로 나의 인생은 많이 바뀌어 버렸다. 내가 자처한 것이라 생각한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홍보부 사진기자처럼 추양국제의료봉사재단의 모든 행사를 촬영하는 일이었다. 자선골프대회, 몽골의료봉사, 이사회등 행사란 행사는 다 참석하여 가지고 있는 DSLR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 앨범으로 만드는 등 사진으로 기록을 남기는 일을 봉사로서 진행한 것이다. 이런 일을 하면서도 나는 이것이 재능기부라는 사실 조차도 인식을 하지 못했다. 나는 사진찍는 것을 좋아했고, 취미로 그것을 하고 있었고, 의사조직에서 할 수 있는 일이란 열심히 렌즈 들이대면서 사진을 찍으며 열심히 나의 존재감을 나타내는 것이었다.

한 해, 두 해 봉사활동 및 재단의 활동이 왕성해 지면서 비영리 사단법인의 운영에 대한 지식이 생기기 시작했다. 약간의 일머리가 있었던 나는 창조적인 기획력과 함께 재단의 거의 모든 행사의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해 내고 있었다. 모든 재단의 행사의 흐름을 파악해 갈 즈음 근무하시던 사무국장님이 공석으로 되면서 등기이사로 등재가 되고 나는 사무국장 겸 홍보, 재무이사를 되어 버렸다. 되었다라는 표현 보다는 되어 버린 것이 맞을 것이다. 자의던 타의던 간 그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으니까.

자의(自意)가 좀 더 큰 것 같다. 내 의지가 없었다면 임명을 해도 받아들이지 않았을테니까.

그리고 어차피 내가 하던 일을 재단 내에서 무명으로 하는 것 보다는 직함을 가지고 즉 권한을 가지고 일을 하는 것이 훨씬 파워풀하게 일을 추진해 갈 수 있다고 생각을 해서 이사회에 제가 해 보면 어떻겠습니까하고 말씀드려서 수락되었기 때문이다.

사실, 재단에 그 일을 대신 할 분이 아무도 없었다. 다들 현직에서 병원이나 변호사사무실, 세무사 사무실을 운영하시는 개인사업자이시기 때문에 시간을 많이 할애해서 일을 하실 수 있는 입장이 아니었다. 그렇게 본다면 나도 개인사업자이었지만, 시간을 조절해서 업무를 볼 수 있었던 상황이었으니 내가 제안 하지 않았어도 계속 권한은 없고 책임만 있는 자리에서 일하고 있었을 것이다.

재단이 창립되고 만 6년이 되어 이제 나는 말할 수 있다.

‘나는 서울의료봉사재단(추양국제의료봉사재단에서 서울의료봉사재단으로 2011년 개명을 하였다.)의 사무국 홍보, 재무이사이다.’

그 누구도 나의 직함이나 역할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거나 시비를 거는 사람은 없다.

그 동안 홍보이사로서 재단 홍보를 위해서 발로 뛰면서 많은 자료를 만들어 냈고,

재무이사로서 그 누구보다도 모금활동을 위해 도전해 보지 않은 일들이 없었다.

봉사기금모금을 위해서 지자체, 기업, 개인 할 것 없이 세상의 모든 자선을 행할 수 있는 대상이라면 그들에게 제안을 했고 수 없이 거절도 당해 보았다.

그렇게 여기저기를 두드려보고 설득도 해 보고 하다 보니 결과는 의도한 곳이 아닌 다른 곳에서 나왔다. 신기할 따름이다. 뜻하는 곳에 길이 있다는 말이 여기에 들어맞는다. 시기적절하게 하고자 하는 자선사업에 기금이 생기고 물품이 생겼다. 재무이사로서 걱정하는 부분들이 내 힘으로가 아닌 다른 이사분들의 힘으로 아니면 다른 어떤 힘의 근원으로부터 지원 받는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모든 경험들이 나는 매우 감사하다. 국제봉사활동, 의료봉사활동에 호기심을 가지고 호기심을 호기심으로만 간직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체험해 보고자 했던 열정과 의지가 내 인생을 훨씬 풍요롭게 만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잘라서가 아니라 그런 성격을 주신 주신 부모님과 나에게 생명을 주신 신께 감사한다.

이 기사를 읽는 독자들도 많은 호기심을 생각만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경험해 보기를 원한다. 5년 10년이 지나면 하고 싶을 일을 하면서 행복해 하고 있을지 모르니까.

 

이재훈 기자 patong@korea-press.com

 


이재훈 기자  patong@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