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주혁, "예능 자신 없었다"... 하지만

이재훈 기자l승인2014.12.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엑스포츠뉴스DB

 '1박 2일’ 김주혁이 배우와 예능인 사이에서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10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KBS웨딩홀에서 ‘1박2일 시즌3’ 1주년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해 12월 ‘1박2일’을 통해 예능에 입문한 그는“처음엔 자신이 없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작품 홍보 차 예능에 출연할 때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었다. 많이 부족했지만 멤버들 덕분에 편하게 적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들이 착해서 다행”이라며 “나를 많이 챙겨줬다. 이것이 1박2일의 힘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한 “배우로서 많이 노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예능에서의 모습을 시청자들이 편하게 받아준 것 같다”면서도 “최근 작품 촬영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선 심각하고 ‘1박2일’에선 웃고 있다. 이런 부분이 힘들긴 하다”고 털어놓았다.
 
사뭇 진지한 맏형을 달랜 사람은 데프콘이었다. 그는 “주혁이 형이 1박2일을 대표하는 색이라고 생각한다. 형의 마음가짐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며 “형이지만 동생들의 투정을 많이 받아주고, 프로그램에 대한 걱정도 가장 많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김주혁은 “나도 그런 줄 알았는데 1년 해본 결과, 그냥 나를 만만하게 보는 것 같다”고 말해 주변을 웃음짓게 했다.
 
'1박2일'은 지난 7일 방송분이 16.9%(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는 물론 5주 연속 일요일 저녁 예능 코너 중에서도 시청률 1위를 지키고 있다. '해피선데이' 역시 16.4%의 시청률로 일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며 13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이재훈 기자 patong@korea-press.com

이재훈 기자  patong@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