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파이터’ 송가연, 사토미에게 패배...2연승 놓쳐

사토미 타카노 상대로 1라운드에서 서브미션 패배 김유진 기자l승인2014.1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녀 파이터’ 송가연(19)이 일본 선수 사토미 타카노(24)에 패배해 2연승에 패해 2연승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안겼다.

송가연은 지난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 FC 020’ 아톰급 매치에 참가해 일본 선수 사토미 타카노를 상대로 경기를 펼쳤으나 1라운드에서 서브미션 패배를 당했다.

타카노는 입국 당시 송가연과의 대결에 대해 “한국의 아이돌에게 지지않겠다”며 도발해 눈길을 끌었다. 타카노는 지난 1월 일본 주짓수 ‘프리스트컵-퍼플벨트’에서 우승을 거둔 바 있는 수준급 파이터로 유명하다,

경기 시작과 함께 일본의 타카노는 송가연을 밀어부치며 주도권을 가져갔다. 사토미와 그라운드전을 펼친 송가연은 1라운드 4분 29초만에 기무라를 허용하며 고배를 마셨다. 타격에 비해 그래플링에서 완벽히 밀린 한 판이었다.

타카노는 연이은 펀치와 킥으로 송가연을 코너로 몰며 테이크다운에 성공했다. 그러나 다행히도 송가연은 평정심을 잃지 않고 경기를 진행, 사토미 타카노의 안면을 가격하는 유효 펀치를 날렸다.

하지만 또 한 번의 테이크다운에서 백포지션을 빼앗긴 송가연은 사토미 타카노의 그라운드 기술 중 하나인 서브미션을 빠져나오지 못해 패배의 쓴맛을 봐야 했다. 유도와 주짓수등으로 단련된 사토미는 암바와 기무라록등 그라운드 기술을 차례로 시도했고, 송가연은 결국 기무라록으로 팔이 꺾이며 승부를 마쳐야 했다.

이로 인해 송가연은 데뷔전에서 13살 나이차의 주부 선수 야마모토 에미(33)를 상대로 따낸 승리에 대한 차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경기는 평균시청률 1.6%, 최고 시청률 1.7%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유진 기자  fallofpari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