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과피아수 지역에 '서태지 매니아 숲' 조성된다

서태지컴퍼니, 팬들의 '서태지숲' 조성에 화답하는 의미로 계획 김유진 기자l승인2015.01.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가수 서태지가 '비록'(Be The Green)이라는 이름으로 브라질 과피아수 지역에 조성된 '서태지 숲' 바로 옆에 동일한 규모의 '서태지 매니아 숲'을 조성키로 했다.

서태지 컴퍼니는 2일 "지난 3개월간 '서태지 매니아 숲' 조성을 위한 준비를 해왔으며 2015년 1월부터 본격적인 식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지구 환경 보호에 앞장섰던 팬들과 뜻을 함께하는 동시에 팬들의 사랑에 대해 화답하는 의미에서 기획됐다.

앞서 서태지 팬들은 지난 2012년 서태지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서 기금을 마련, 브라질에 '서태지숲'을 조성한 바 있다.

서태지컴퍼니는 "이에 감동한 서태지가 '서태지숲'의 바로 옆인 20여㎞ 거리에 팬들의 애칭을 넣은 숲인 '서태지 매니아 숲'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서태지는 2009년에도 북극곰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세상을 바꾸는 온도의 차이'라는 타이틀의 환경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서태지는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영국의 국제 환경 단체 WLT(World Land Trust), 산하 기구인 브라질 환경단체 헤과(REGUA)'와 '서태지 매니아 숲'의 위치 및 해당 지역의 산림 훼손 실태, 복원 계획 등을 논의해 왔다. 같은 해 12월 초에는 서태지 컴퍼니에서 브라질 현지 답사도 진행했다.

이 지역에는 나무 약 5000 그루가 심어질 예정이다. 또 구글 어스 등 지도 서비스에서도 '서태지 매니아 숲'(Seotaiji Mania Forest)을 검색해 위치 확인이 가능하다.

'비 더 그린' 프로젝트는 서태지 정규 9집 수록곡인 '비록'에서 착안해 이름이 지어졌다. 서태지는 지난해 12월30~31일 열린 '2014-2015 서태지밴드 전국투어 - 콰이어트 나이트' 공연장에서 '서태지 매니아 숲'의 조성 소식을 팬들에게 처음으로 알렸다.

서태지 숲이 위치하고 '서태지 매니아 숲'이 조성될 과피아수(Guapi Assu)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70㎞ 떨어진 대서양 연안의 열대 우림 지역이다. 개발 광풍에 황무지로 변해가고 있어 최근 들어 복원 운동이 활발하게 진행 중인 곳이다.

한편, 서태지는 서태지밴드와 함께 전국투어 '콰이어트 나이트'를 진행 중이다. 17일 광주 염주종합체육관, 31일 대구 엑스코, 2월7일 부산 벡스코로 이어간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