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들을 경계하는 레바논 정부

이제 비자 없이 양국간 이동 불가능해져 김한주 기자l승인2015.01.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시리아에서는 내전의 발발 및 민주화운동으로 인한 난민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레바논 정부는 국내 정치 경제 상황의 혼란을 우려해 난민 수용 및 시리아 국민의 자국 내 유입을 꺼려하고 있다.

레바논 정부는 앞으로 시리아 내전에 의한 난민들이 인근 국가인 레바논에 입국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국경지역에서 비자를 발급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급증하고 있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난민의 수는 기하급수적이며 국내 거주가 어려운 난민들은 인근 국가인 레바논으로 피난처를 정하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그러나 레바논 정부는 난민 유입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유엔 난민기구 (UNHCR)에 따르면 현재까지 115만명의 내전 난민이 레바논으로 유입되었으며 이는 레바논 인구의 25%를 차지할 만큼 상당한 수의 난민 유입이라고 밝히면서, "앞으로 레바논 정부는 대규모의 난민 유입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바논 정부가 대규모 난민 유입을 꺼려하는 이유는 레바논 국민들의 경제활동에 가해지는 불이익 때문이다. 기존 레바논 구직자들은 100만명이 넘는 시리아 내전 난민들과 한정된 일자리를 얻기 위해 보다 치열한 경쟁을 거쳐야 하고 이는 대규모 취업난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앞으로 그 동안 이루어진 대규모의 난민 유입이 지속될 경우 레바논 구직자들과 난민들 간의 정면충돌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이전까지는 레바논과 시리아 양국 국민은 자유롭게 국경을 통과할 수 있었지만, 이번 규제방안 발표 이후부터는 시리아 국민이 레바논으로 입국하기 위해서는 국경지대에서 적절한 비자를 발급받아야만 한다. 덧붙여 레바논에서 경제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레바논인 추천인이나 레바논의 사업체와 시리아 국민이 동행하거나 이들의 추천이 필수적이다. 레바논 국민의 취업을 어느 정도 보장하면서 난민 수용을 전면 금지하지는 않겠다는 레바논 정부의 의중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김한주 기자 hjkim@korea-press.com


김한주 기자  h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