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열-윤승아, 열애 3년 만에 '사랑의 결실' 맺는다

4월 4일 서울서 결혼식...가족과 지인만 초대해 비공개 진행 김유진 기자l승인2015.01.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우 김무열(33)과 윤승아(32)가 열애 3년 만에 결실을 맺는다.

5일 두 사람의 소속사인 프레인TPC와 판타지오에 따르면 김무열과 윤승아는 4월4일 서울 근교에서 결혼식을 치른다.

두 소속사는 "2011년 말부터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 없이 서로에 대한 한결 같은 사랑과 굳건한 믿음을 지켜온 두 사람이 이제 연인에서 부부로 연을 맺으려 한다"고 전했다.

"평생의 동반자로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될 두 사람에게 많은 축하와 따뜻한 격려 부탁 드리며 더불어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활동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무열 역시 팬카페를 통해 "제 사랑의 첫걸음을 사랑하는 그녀와 함께 시작하려 합니다"라면서 "수많은 순간들을 함께 겪으며 키워온 사랑을 앞으로는 더 소중하게 여기며 작은 것에 늘 감사하며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더 성숙한 사람이 되겠습니다"라고 밝히며 팬들의 축복을 받았다.

시간, 사회, 축가 등 결혼식의 구체적인 진행 사항은 정해지지 않았다. 결혼식은 가족들과 주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02년 뮤지컬 '짱따'로 데뷔한 김무열은 '아가씨와 건달들' '그리스' '쓰릴미' '스프링어웨이크닝' '광화문연가' 등에 출연하며 뮤지컬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영화 '최종병기 활' '은교' 등에 출연하는 등 활동 보폭을 넓혔다. 지난해 7월 전역한 뒤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공연 중인 뮤지컬 '킹키부츠'에서 '찰리'를 연기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006년 가수 알렉스의 '너무 아픈 이 말' 뮤직비디오로 연예계에 발을 들인 윤승아는 드라마 '레인보우 로망스' '히어로' '해를 품은 달' '로맨스가 필요해' 등에 출연했다. 3월 영화 '살인의뢰'(감독 손용호) 개봉을 앞둔 상태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