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뮤지컬계 최고의 블루칩은? 김준수·옥주현·정선아

골든티켓어워즈, '티켓파워 뮤지컬' 부문 수상자 발표 김유진 기자l승인2015.0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류그룹 'JYJ' 멤버 김준수와 뮤지컬배우 옥주현·정선아가 뮤지컬계 최고 블루칩으로 뽑혔다.

김준수·옥주현·정선아는 국내 최대 티켓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대표 김양선)가 7일 발표한 '2014년 골든티켓어워즈'의 '티켓파워 뮤지컬' 부문에서 남자·여자배우상을 수상했다.

골든티켓어워즈는 인터파크가 지난 한해 최고의 티켓파워를 보여준 작품과 인물을 가리는 시상식이다. 2005년부터 국내 티켓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인터파크가 연말마다 1년간 판매된 공연티켓판매량과 랭킹점수, 관객투표 등을 합산해서 부문별로 최고의 티켓파워를 가리는 시상식이다.

김준수와 옥주현은 2010·2012년에 이어 이번이 3회째 수상이다. 김준수는 2013년 '디셈버' '엘리자벳', 2014년 '드라큘라' 출연 당시 티켓파워로 주목받았다. 이번 온라인 투표에서도 9043표의 압도적인 표를 받으며 1위에 올랐다. 두 번째 뮤지컬 출연임에도 세종문화회관 3000석 매진의 티켓파워를 보여준 '모차르트!'의 박효신과 김준수가 경쟁을 벌였다.

옥주현과 정선아는 판매량과 투표 등 합산 점수에서 동점을 기록하며 어워즈 최초로 공동 수상의 주인공이 됐다. 옥주현은 2014년 '마리 앙투아네트' '레베카' '위키드' 등에 출연하며 티켓판매량에서 정선아를 앞섰으며, '위키드' '드라큘라' '킹키부츠'에 출연한 정선아는 5320표로 온라인 투표에서 선전했다.

연극배우 부문 티켓파워상은 연극 '황금연못' '사랑별곡'의 이순재와 '친정엄마와 2박3일' '오구'의 강부자에게 돌아갔다. ‘황금연못'은 오픈런 연극들을 제외하면 '데스트랩' 다음으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순재는 온라인 투표에서도 8873표를 얻어 대중적인 인기를 과시했다. 이순재, 강부자로 대표되는 원로배우의 활약은 2년째 연극계 두드러진 특징으로도 꼽힌다. 2013년에는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의 신구와 '오스카 신에게 보내는 편지'로 김혜자가 연극 티켓파워 1위 인물에 올랐다.

티켓파워상 국내 뮤지션 부문은 가수 박효신에게 돌아갔다. 2년 만에 열린 연말 단독 콘서트 '해피 투게더'는 지난해 연말 전국 5개 도시에서 7만명을 끌어모았다. 1년간 내한공연을 연 외국 뮤지션 가운데 가장 티켓파워가 높은 인물은 2014년 첫 내한공연을 했던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브루노 마스가 뽑혔다. 클래식과 전통예술, 무용을 포함한 클래식 아티스트 부문은 소리꾼 장사익의 몫이었다.

이밖에 골든티켓어워즈의 작품상 중 대상은 뮤지컬 '드라큘라', 뮤지컬 부문은 '모차르트', 연극 부문은 '황금연못'이 가져갔다. 국내 콘서트 부분은 '이선희 30주년 기념콘서트', 클래식·무용 부문은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아이스발레단 내한공연', 페스티벌은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글로벌 공연은 뮤지컬 '드라큘라'가 차지했다.

골든티켓어워즈 티켓파워상은 티켓파워 60%, 온라인 투표 40%를 합산했다. 2014년 총 출연작품, 출연회차 판매매수의 총합과 지난해 12월23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한 온라인 투표를 더했다. 투표 참여자 수는 총 2만4257(모바일 1만6083명)명이다. 골든티켓어워즈 작품상은 뮤지컬·연극은 판매매수(40%), 인터파크 공연랭킹(60%)를 더했다. 콘서트는 판매매수 100%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