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K리그 클래식, 챌린지(2부) 리그 일정 확정

리그 우승팀 전북과 FA컵 우승팀 성남간 경기가 공식 개막전 유찬형 기자l승인2015.01.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해 리그우승팀 전북현대(위)와 FA컵 우승팀 성남FC(아래)가 공식개막전을 갖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5일 2015 시즌 K리그 클래식, 챌린지(2부리그) 일정을 확정하여 발표했다.

K리그 클래식은 3월 7일에 시작하고, K리그 챌린지는 같은 달 21일에 시작한다.

K리그 클래식의 공식 개막전은 지난해 1부리그 우승팀 전북현대모터스와 FA컵 우승팀 성남FC 간의 경기이다. 3월 7일 토요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공식 개막전은 전북과 성남의 경기이지만 같은 날 두경기가 더 치러진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광주FC(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구장), 부산 아이파크와 대전 시티즌(오후 4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의 경기가 열린다.

다음날인 8일(일요일)에는 전남 드래곤즈와 제주 유나이티드(오후2시, 광양축구전용구장), 수원삼성블루윙즈와 포항 스틸러스(이상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 울산 현대와 FC서울(오후 4시, 울산문수축구장)의 경기가 열린다.

K리그 클래식은 3월 7일에 시작하여 총 12팀이 팀당 38경기씩 치루며 총 228경기를 치르게 된다. 총 9개월 가량의 대장정이 진행되며, 11월 29일에 리그가 종료된다. 대회방식은 지난 해처럼 우선 12팀이 3라운드 로빈(33경기)방식으로 정규 라운드를 치른 뒤, 1~6위와 7~12위로 그룹A, B를 나누어 스플릿 라운드에 들어가 팀당 5경기씩 더 치러 우승팀을 가린다.

주중 및 혹서기(6월 6일~8월 30일) 경기의 킥오프 시간과 경기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각 구단의 의견 수렴을 거친 뒤 추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스플릿 라운드 일정은 정규 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33라운드(10월 4일) 이후 확정된다.

한편 K리그 챌린지(2부리그)는 3월의 셋째주 주말인 3월 21일 토요일에 시작된다. 올해는 새롭게 창단한 서울 이랜드FC의 참가로 총 11개 구단이 리그에 참여한다.

3월 21일 토요일에는 FC안양과 수원FC, 부천FC 1995와 대구FC(이상 오후 2시), 상주 상무와 강원FC(오후 4시) 등 총 3경기가 열리며, 3월 22일 일요일에는 충주 험멜과 고양 Hi FC(오후 2시), 경남FC와 안산 경찰청(오후 4시) 등 총 2경기가 열린다.

이랜드FC는 1라운드에서는 휴식하고, 2라운드인 3월 29일 일요일 오후 2시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을 상대로 역사적인 창단 첫 경기를 갖게된다.


유찬형 기자  cyyu@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