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대표팀 나눔경매, 손흥민 유니폼이 최고가

2015 호주 아시안컵에 출전한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23명의 사인 유니폼을 경매했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1.27l수정2015.01.28 09: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김유선 기자]국내 저소득층 아동 후원을 목적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는 2015 호주 아시안컵에 출전한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23명의 사인 유니폼을 경매했다.

27일 오픈마켓 옥션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대한 축구협회와 진행한 '축구사랑 나눔경매'에서 26일 오후 4시 마감까지 입찰 1167, 낙찰금액 총 15214천원을 기록했다.
 
선수 23명 유니폼의 평균 낙찰가는 661478원이며, 입찰 횟수는 약51회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지난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2골을 넣은 손흥민의 유니폼이 62회 입찰을 통해 최고가로 낙찰됐으며, 기성용과 김진현 선수의 유니폼이 각각 121만원과 1005000원에 낙찰됐다. 평균
 
가장 많은 입찰이 몰린 유니폼은 차두리의 유니폼으로 입찰 75회를 거쳐 699천원에 낙찰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경매를 통해 조성한 기금 전액을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에 전달해 국내저소득층아동 축구지원사업을 위해 사용할 할 예정이다.
 
이효영 옥션 브랜드마케팅팅 부장은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한 축구 대표팀의 선전으로 예상을 뛰어넘는 높은 가격에 경매품목이 낙찰됐다"고 말했다.
 
2차 나눔경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손흥민의 함부르크 시절 유니폼과 정성룡의 골키퍼 장갑, 슈틸리케 감독의 훈련복 셔츠 등 대표팀의 축구용품으로 진행된다. 마지막 3차 경매는 22일부터 손흥민, 이청용, 박주호, 김민우, 김창수, 김진현의 축구화를 비롯해 여자축구대표팀의 지소연(첼시 레이디스)이 영국 진출 시 신었던 축구화와 U-20여자월드컵 기념 싸인볼 등으로 진행한다.
 

김유선 기자  ys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