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파문' 박태환, 대한수영연맹 수상자 명단서 제외

오는 27일 FINA 청문회 출석 앞둬...징계 불가피할 듯 김유진 기자l승인2015.02.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도핑 파문으로 국제수영연맹(FINA) 청문회 출석을 앞둔 수영스타 박태환(26)이 대한수영연맹 2014년 최우수·우수선수 수상자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9일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2014년 남녀 최우수선수에 각각 다이빙의 우하람(부산체고)과 경영의 박한별(부산체고)이 선정됐다.
 
연맹은 13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릴 정기 대의원총회에서 지난 한해 한국수영을 빛낸 선수, 지도자, 심판과 유공자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한국 다이빙의 미래' 우하람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10m 플랫폼 은메달을 비롯해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1m 스프링보드·10m 플랫폼 경기에서 동메달 셋을 따내는 등 스타로 떠올랐다.
 
박한별은 지난해 여자 배영 5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 차례나 경신하며 여고생 돌풍을 일으켰다.
 
종목별로 나눠 시상하는 우수선수상은 경영의 안세현(울산시청)과 조현주(대현중), 다이빙의 김수지(무거고)와 김진용(강원도청), 수구의 김원민(강원수영연맹)과 이현우(한국체대), 싱크로나이즈드스위밍의 정영희와 공도연(이상 정신여고)이 받는다.
 
애초 박태환은 남자부 최우수선수상 수상이 유력했다.
 
박태환은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비록 금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은메달 1개와 동메달 5개를 획득하고 한국 선수 중에서는 아시안게임 통산 메달 최다 신기록(20개)을 수립했다.
 
하지만 박태환은 아시안게임 개막 직전인 지난해 9월 초 실시한 약물 검사에서 세계반도핑기구(WADA)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돼 오는 27일 FINA 청문회 출석을 앞두고 있다.
 
검찰 수사 결과 박태환에게 금지약물을 투여한 혐의(업무상과실치상)로 해당 병원장은 불구속 기소되고 박태환은 금지약물인 줄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지만 FINA의 징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 인천 아시안게임 메달도 박탈될 수 있다.
 
이에 따라 대한수영연맹도 박태환을 수상자 후보에서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대한수영연맹 최우수·우수 선수는 연맹 상벌위원회에서 수상자를 추천하면 이사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하는 방식이다.
 
박태환은 대청중 재학 중 아테네 올림픽에 출전한 2004년을 시작으로 2013년까지 최근 10년간 9차례나 대한수영연맹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