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박소연 9위 김해진 11위로 마무리

'차세대 피겨여왕' 박소연(18·신목고)이 안방에서 열린 4대륙피겨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싱글 9위에 올랐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2.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김유선 기자]'차세대 피겨여왕' 박소연(18·신목고)이 안방에서 열린 4대륙피겨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싱글 9위에 올랐다.

박소연은 15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끝난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9.80점과 예술점수(PCS) 51.48, 감점 1점 등 110.28점을 받았다.
 
13일 치른 쇼트프로그램 점수(53.47)를 더해 163.75점을 받은 박소연은 9위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실수를 연발해 10위에 그쳤던 박소연은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조금 더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다만, 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과 함께 넘어져 수행점수(GOE) 2.10점이 깎였고, 초반 세 차례 점프의 착지가 다소 불안했던 것이 아쉬웠다.
 
올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에 데뷔한 박소연은 그랑프리 1, 4차 대회에서 잇따라 5위에 오르며 가능성을 보인 바 있다.
 
박소연과 함께 출전한 김해진(수리고)은 프리스케이팅에서 95.89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51.41) 합계 147.30점으로 11위에 올랐다.
 
트리플 러츠에서 엉덩방아를 찧기는 했으나 이외에 구성요소에서는 모두 GOE를 따냈다.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플립, 트리플 살코,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무리없이 소화했다.
 
지난해 기록한 개인 최고점(166.84)을 떠올린다면 낮은 점수지만, 최근 키가 크면서 무게중심이 바뀌어 고전해 오던 김해진은 이번 대회를 통해 깊었던 부진 탈출의 희망을 봤다.
 
여자 대표 중 막내인 채송주(17·화정고)도 예상을 넘는 좋은 활약을 했다.
 
그는 프리스케이팅에서 96.93점을 획득, 쇼트프로그램(42.16) 합계 139.09점으로 두 계단 오른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오른발이 아픈 상태에서 연기에 나선 채송주는 점프에서 다소 약점을 보였으나, 큰 키(170)와 긴 팔다리를 이용한 시원한 연기로 표현력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앞으로를 기대케 했다.
 
채송주는 "표현과 스케이팅이 좋은 외국 선수들을 보면서 예술적인 부분에 신경 썼다"면서 "예상한 것보다 더 좋은 점수가 나와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회 우승은 쇼트·프리 합계 184.02점을 받은 폴리나 에드먼즈(미국)의 차지였다.
 
에드먼즈는 쇼트프로그램에서 61.03점으로 4위에 머물렀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122.99점을 받아 역전에 성공하고 '깜짝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또한, 쇼트프로그램에서 64.84점을 받아 1위에 올랐던 미야하라 사토코(17·일본)가 프리스케이팅에서 116.75점을 받아 총 181.59점으로 2위에 올랐으며, 일본의 혼고 리카(19)177.44점으로 뒤를 이었다.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그레이시 골드(미국)는 프리스케이팅에서 5위로 부진, 176.58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
 

김유선 기자  ys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