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박물관 내 '셀카봉' 휴대 금지...관람객 안전 확보 목적

카메라 거치대, 우산 등도 전시실 내 반입 금지 김유진 기자l승인2015.02.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앞으로 미국 주요 박물관에서 ‘셀카봉’(selfie stick) 휴대 자체가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박물관에 전시된 작품을 보호하고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셀카봉 휴대를 금지하는 박물관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스미스소니언 재단이 운영하는 워싱턴DC의 허시혼 미술관과 조각공원은 이미 셀카봉 반입을 금하고 있다.
 
또 워싱턴DC의 국립미술관과 뉴욕시의 현대미술관, 쿠퍼 휴잇 스미스소니언 디자인 박물관 등도 휴대 금지 물품으로 지정했다.
 
세계 최대 박물관 운영 재단인 스미스소니언 재단은 나머지 박물관으로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린다 토머스 대변인은 "우리가 운영하는 모든 박물관에 적용되는 방침을 만들고 있다"면서 "셀카봉 휴대를 전면 금지하는 방안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스미스소니언 재단은 워싱턴DC와 뉴욕에 각각 있는 자연사박물관,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등을 포함해 모두 19개의 박물관을 운영 중이다.
 
셀카봉 반입을 금지하는 이유는 작품이 훼손될 우려를 없애고 다른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립미술관의 데보러 지스카 대변인은 "휘두를 수 있는 모든 것은 옷 보관대에 맡기도록 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소장한 귀중한 작품이 손상될 가능성을 차단하고 다른 방문객의 안전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국립미술관은 셀카봉뿐만 아니라 카메라 거치대, 우산 등도 전시실 내에 반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