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홀러 20%, 해당국가 안전정보 확인 않고 출국

6개월 이상 체류자 늘어...해당국가 생활적응도 향상돼 김유진 기자l승인2015.02.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워킹홀리데이에 참가한 사람들 가운데 20%는 해당국가의 안전정보를 확인하지 않은 채 출국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외교부가 지난해 12월1일부터 21일까지 워킹홀리데이 인포센터와 재외공관 홈페이지, 설문지 송부 등을 통해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432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약 80%가 사전준비 단계에서 안전정보를 준비했다고 답했지만 20%는 준비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조금 준비했다'가 36.1%, '어느 정도 준비했다'가 33%, '거의 준비 못했다'가 20%, '나름 구체적으로 준비했다'가 11%로 나타났다.
 
해당국 안전정보를 구하는 매체로는 유경험자 블로그, 온라인 한인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등이 주종을 이뤘다. 유경험자 블로그가 29%, 온라인 한인 커뮤니티가 19%, 포털사이트가 17%, 유학원 등 사설업체가 12%, 워킹홀리데이 인포센터가 10%, 친구 또는 지인이 9%, 해당 국가기관 사이트가 3%를 차지했다.
 
체류지역의 안전상태를 묻는 질문에는 대부분 안전하다고 응답했다. '매우 안전'이 42%, '안전한 편'이 29%, '보통'이 21%, '조금 불안전'이 8%, '매우 불안전'이 1%로 나타났다.
 
이 밖에 사실상 중도포기라고 할 수 있는 3개월 미만 체류자의 비율은 2013년 당시 10.3%에서 4.6%로 감소했다.
 
반면 6개월 이상 체류자는 76.5%에서 85.2%로 늘었다. 여행 기간이 1개월 미만인 비율은 2013년 43%에서 34%로 감소했다. 이는 워킹홀리데이 참가자들의 현지 생활 적응도가 향상됐다고 볼 수 있는 수치다.
 
해당국에서 일했던 곳의 시간당 평균 임금 수준을 묻자 1만원에서 1만4000원이 가장 많았다. 1만~1만4000원이 45%, 5000~1만원이 16%, 2만원 이상이 14%, 1만4000~1만7000원이 13%, 5000원 미만은 1%에 불과했다.
 
해당 국가의 최저임금 이상의 시간당 평균임금을 지급받은 비율은 84%, 최저임금 이하의 임금을 받은 비율은 16%로 나타났다.
 
초기정착금은 대부분 300만원 미만이었다. 100만원 미만이 37%, 200만~300만원이 29%, 300만~400만원이 15%, 100만~200만원이 10%, 400만원 이상이 10%였다.
 
집세 포함 1개월 평균 생활비는 대부분 100만원 이하였다. 50만~75만원이 30%, 76만~100만원이 30%, 50만원 미만이 15%, 100만~125만원이 14%, 126만~150만원이 7%, 151만~200만원이 3%, 200만원 이상이 1%였다.
 
응답자들은 주로 ▲워킹홀리데이 참가자들간 소통을 위한 현지 커뮤니티와 네트워크 형성 ▲현지 고용주의 불공정한 처우문제 개선 ▲유용하고 정확한 현지정보 제공 등을 건의했다.
 
외교부는 ▲워홀러 간담회 개최 활성화와 워킹홀리데이 참가자 간 네트워크 구축 지원 강화 ▲재외공관 홈페이지 일자리 정보 확대, 재외공관 무료법률 상담 서비스 확대 ▲기존 운영 중인 해외통신원과 워킹홀리데이 준비동아리 활동 강화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