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의 시대' 강한나 신하균, 격정적 베드신으로 '화제'

"감정 녹아들 수 있을지 고민...감독님 믿고 촬영했다" 김유진 기자l승인2015.02.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 = 김유진 기자] 배우 강한나가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신하균과 격정적인 베드신을 촬영한 소감을 밝혀 화제다.
 
24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진행된 영화 ‘순수의 시대’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강한나는 극중 신하균과의 베드신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강한나는 “여기 있는 모든 배우와 강한 신이 있었다”며 “그 중에서 가장 중요했던 부분은 민재(신하균 분)와의 감정신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극 중 신하균과 장혁, 강하늘과 베드신을 소화한 강한나는 “영화상에서 보여지는 베드신이 비단 남녀의 베드신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순수한 남녀로서의 모습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두 사람의 감정 교감과 변화가 보여져야 하는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한나는 “민재와 가희(강한나 분)의 감정이 녹아들 수 있을지 고민되더라. 잘 표현해야 했기 때문에 부담이 되기도 했다”며 “감독님을 많이 믿고 의지하면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영화 '순수의 시대' 예고편 속 강한나의 베드신이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예고편은 전장에서 피 튀기는 혈투를 벌이는 신하균(장군 김민재 역)와 침상에서 격렬한 정사를 나누는 장혁(왕자 이방원 역)의 모습을 번갈아 보여준다.
 
특히, 강한나는 기녀 가희 역을 맡아 붉은색 옷을 입고 매혹적인 자태를 선보였다. 그는 장혁, 신하균 등과 적나라한 베드신을 선보이며 관객을 유혹한다.
 
한편, 영화 ‘순수의 시대’는 조선 개국 7년. 왕좌의 주인을 둘러싼 왕자의 난으로 역사에 기록된 1398년, 야망의 시대 한가운데 역사가 감추고자 했던 핏빛 기록을 담은 작품이다. 3월 5일 개봉.

김유진 기자  yjkim@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