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MWC 2015에서 최신 네트워크 기술 대거 선보여

네트워크 사업 별도 전시관 마련, 최신 LTE 기술 대거 전시 안현아 기자l승인2015.02.26l수정2015.02.26 14: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리아프레스=안현아기자] 삼성전자가 3월 2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2015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이하 MWC)에서 네트워크사업 전시관을 별도로 마련하고, 전세계 통신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네트워크 제품과 솔루션을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MWC에서 VoLTE, CA (주파수 집성기술), C-RAN (집중형 기지국), eMBMS 등 국내 통신사업자들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LTE 네트워크 기술들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대거 전시할 예정이다. 

※ VoLTE : LTE망을 이용한 음성통화 CA (주파수 집성기술): 연속되지 않은 서로 다른 대역의 주파수를 묶어 데이터 전송속도를 향상시키는 기술

※ C-RAN (집중형 기지국) : 기지국 장비를 중앙에 집중시켜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유지 관리 비용을 절감 

※ eMBMS : 이동통신 기술을 활용해 동영상 콘텐츠를 방송하는 서비스 등 

삼성전자는 기지국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HD급 음성품질을 보장해 VoLTE 커버리지를 대폭 확장하는 기술을 시연하며, LTE-A의 핵심기술인 CA의 경우 다양한 주파수 대역과 이종 통신기술을 활용해 통신 속도를 대폭 증가시키고 네트워크 운영 효율을 극대화 하는 솔루션들을 공개한다. 

또한 비면허대역 LTE(LTE-U∙주파수 경매를 통해 배정되지 않고 공중이 사용 가능한 대역)을 활용한 주파수 집성, 이종 LTE 기술(FDD-TDD) 간 주파수 집성, LTE-WiFi 간 주파수 집성 등 기존의 LTE-A CA를 뛰어넘는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통신사업자에게 망 설계, 최적화,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프로페셔널 서비스(Professional Service)섹션도 전시 부스 내에 별도로 마련한다. 

삼성전자는 한국, 미국, 일본 등 LTE 선진시장의 대규모 상용망 공급에 성공하며 LTE 기술 리더십을 확보했으며, 빅데이터 분석 기능을 탑재한 운영지원 시스템(OSS, Operation Support System)까지 결합해 최고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함께 갖추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전 세계 통신사업자들에게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 장비와 서비스, 사후 운영 지원까지 일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LTE를 활용한 공공안전망(PS-LTE)과 미래 통신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 차세대 이동통신 5G 기술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013년부터 매년 이동통신산업 세계 최대 행사인 MWC에서 네트워크사업부 전시관을 별도로 마련해 앞선 LTE 네트워크 기술을 소개해 왔다.


안현아 기자  haan@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