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소, 누구나 20분이면 에이즈 검사 가능

조희선 기자l승인2015.02.27l수정2015.02.27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입협 = 이재훈 기자>  오는 3월 2일부터 서울시내 보건소 어디를 가더라도 20분이면 에이즈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게 된다. 특히 정맥 채혈 없이 혈액 한 방울이면 가능해 주사 바늘의 두려움도 피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3월 2일부터 서울시내 보건소 어디를 가더라도 거주지 상관없이 누구나 20분이면 에이즈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받아볼 수 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시는 3월부터 25개 자치구 전 보건소에서 '신속검사법'을 전면도입해 에이즈 확산을 방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속검사법은 정맥 채혈 없이 혈액 한 방울이면 검사가 가능해 주사 바늘의 두려움도 피할 수 있으며, 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의 인적사항을 밝히지 않아도 되는 '익명검사'로 이뤄지기 때문에 에이즈가 고민되는 사람이라면 서울시민은 물론, 거주지, 국적 등에 상관없이 누구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보건소 에이즈 검사법은 익명검사와 실명검사로 나뉜다. 실명검사는 유흥주점 등 종사자들의 의무 건강진단 등이다.
 
서울시는 '에이즈 감염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검사 활성화를 통한 조기발견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판단 전 보건소에서 신속검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배경을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용산·성동·동대문·영등포구 4개 보건소에서 신속검사법을 시범 도입했다. 그 결과 검사건수는 10배 늘어나고 에이즈 양성 환자 발견 건수는 6배 늘어났다고 밝혔다.
 
다만 에이즈 감염 이후 12주가 지나야만 항체가 검출되기 때문에, 그 전에 신속검사를 하게되면 음성으로 확인될 수도 있다고 당부했다.
 
서울시 에이즈 환자는 매년 약 900명씩 증가하고 있다. 2013년 기준 1만423명으로 전년보다 11%(1013명) 늘어났다.
 
강종필 서울시 복지건강본부장은 "에이즈로 인한 건강 악화를 막기 위해서는 신속한 진단과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며 "걱정된다면 망설이지 말고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