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트 대사 피습, 공격한 김기종 범행 동기 모호하게 답해

조희선 기자l승인2015.03.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주한미대사를 공격한 김기종 씨가 현장에서 체포돼 서울 종로경찰서로 이송됐다. 검거 과정에서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고 주장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경찰서로 다시 돌아왔다.

5일 오전 7시 42분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조찬 강연을 준비 중이던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한 남성의 공격을 받았다. 리퍼트 대사는 통일운동단체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의 조찬 강연이 예정돼 있었다.
 
리퍼트 대사를 습격한 김기종 씨는 오전 7시 40분을 조금 넘어 세종문화회관에서 주한미대사를 피습한 뒤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피습 직후 김기종 씨를 체포해 서울 종로경찰서로 데리고 와서 조사를 진행했다. 검거 과정에서 김기종 씨가 발목을 다쳤다고 주장, 119구급대의 응급치료를 받은 뒤 오전 11시쯤 병원으로 행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다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씨는 진보성향 문화운동 단체인 우리마당 대표를 맡고 있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리퍼트 대사 오른쪽 뒤쪽 테이블에 있던 김씨가 갑자기 다가와서 리퍼트 대사를 밀어 눕히고 흉기로 여러 차례 공격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현장에서 붙잡힐 당시 "오늘 테러했다. 우리마당 대표다.유인물을 만들었다. 전쟁 훈련에 반대해서 만든 유인물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리퍼트 대사를 공격하기 직전 모 교수한테 유인물을 전달했다.
 
김씨는 지난 2010년 7월 주한 일본대사에게 콘크리트 조각을 던진 혐의(외국사절 폭행)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받은 바 있다.
 
김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뚜렷한 답변 대신 다소 모호한 답변을 반복했다.
 
자신은 전쟁반대를 지난 30년동안 해왔고 정당한 일을 했다면서 한국과 미국의 전쟁 훈련, 키리졸브 훈련을 중단해야 한다고 소리쳤다. 특히 전쟁 훈련으로 남북 이산가족이 만나지 못하고 있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일단 확인이 된 건 김 씨가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는 점, 그리고 들고 있던 흉기가 25cm 가량이라는 점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때 살인미수혐의를 적용할 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리퍼트 대사는 피를 많이 흘린채 순찰차를 타고 인근 강북삼성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가 다시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오른쪽 빰에 5㎝, 왼쪽 손목은 경미한 자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리퍼트 대사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상원의원 시절인 지난 2005년부터 보좌해 온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조희선 기자  hscho@korea-press.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