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日,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 국장급 협의 조율"

협의 재개 장소는 중국 유력 안현아 기자l승인2015.0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북한과 일본이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에 관한 국장급 협의를 다시 열고자 비공식 접촉을 반복하고 있으며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에 국장급 협의를 여는 것을 목표로 조율 중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7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최근 이어진 비공식 접촉에서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관계자가 일본인 유골 문제나 재일 조선인 남편을 따라 북한으로 이주한 일본인 배우자('북송 일본인 처'<妻>)에 관해서는 대체적인 조사가 끝났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 납치피해자가족회 대표는 6일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납치문제담당상을 내각부에서 만나 피해자 가족들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면담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북한이 재조사 내용을 이달 말까지 보고하지 않으면 작년 7월에 해제한 인적왕래, 송금, 인도적 목적의 북한 선박 왕래 등에 관한 일본 정부의 독자 제재를 다시 발동해달라고 요구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납치 문제 재조사 상황에 관한 보고를 요구하고 있으며 북한 측의 태도에 따라 공식협의 재개 여부와 시기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협의 장소는 중국이 유력하고,  협의가 열리더라도 북한이 납북 일본인이나 북한에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는 이른바 '특정실종자'의 생사 등에 관한 정보를 제시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일본 언론은 예상했다. 또한 협의가 재개되면 북한 측은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 대사나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가, 일본 측은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대표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