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실수로 6천 달러 대신 6만 달러 내줘 '진실공방'

경찰, CCTV 분석 통해 횡령 혐의 성립 여부 조사하기로 김유진l승인2015.03.11l수정2015.03.11 1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유진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은행 지점이 한화 500만원을 싱가포르화 6천 달러로 바꾸려는 손님에게 실수로 10배인 6만달러를 내줬지만 돌려받지 못해 속앓이를 하고 있다.

11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IT 사업가 A(51)씨는 지난 3일 오후 2시 15분께 강남구 삼성동의 모 시중은행 지점에 들러 한국 돈 500만원을 싱가포르화 6천 달러로 환전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때 창구직원 정모(38·여)씨가 100달러 지폐 60장을 내주려다 실제로는 1천 달러 지폐 60장을 봉투에 담아 A씨에게 건네줬다는 게 은행 측의 주장이다.
 
이 주장대로라면 싱가포르화 환율이 현재 1달러당 810원 수준이란 점을 감안할 때 원래 받아야 할 금액(486만여원)보다 무려 4천375만여원을 더 건네 준 셈이 된다.
 
A씨는 정씨가 내민 봉투와 거스름돈을 가방에 넣고 자리를 떴다. 이후 업무 마감시간이 한참 지난 오후 6시께가 되어서야 은행 측은 싱가포르화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A씨에게 연락을 시도했다.
 
하지만 오후 8시 30분께 전화를 받은 A씨는 "봉투에 6만 달러가 들어 있었다는 것은 금시초문이고, 더욱이 가방 앞주머니에 넣어 둔 봉투를 잃어버려 경찰에 분실신고를 한 상태"라며 돈을 돌려줄 수 없다고 거절했다.
 
이에 은행 측은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A씨는 은행 측이 억지를 쓰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A씨는 "싱가포르화 1천달러 지폐는 크기가 커서 보통 봉투에 안 넣기 때문에 당연히 100달러짜리라고 생각했다"면서 "한국돈 100만원과 함께 가방에 넣어뒀다가 잃어 버렸는데 지금 와서 6만 달러가 들어 있었다며 갚으라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따졌다.
 
이에 경찰은 지점 내부와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면밀히 분석하는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봉투에 6만 달러가 들어 있었던 사실을 인지했는지 여부가 핵심"이라면서 "알았다면 횡령 혐의가 성립되지만, 아니라면 은행 측이 민사 소송 등 다른 방법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진  yjkim@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