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서울 이랜드, 안양과 첫경기서 1:1 무승부

장문기 기자l승인2015.03.29l수정2015.03.30 11: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서 새바람을 일으키려하는 서울 이랜드FC가 FC안양과의 리그 개막전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 무난한 출발을 알렸다. 

홈구장인 잠실 종합운동장 '레울파크' 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이랜드 FC는 홈구장 이점을 살리는 플레이로 원정팀인 안양을 공략하려는 움직임을 여러차례 내보였다. 그렇지만 챌린지의 터줏대감이라 불리우는 안양의 기세는 만만치 않았고 오히려 측면 공격을 통해서 활발하게 나오는 안양의 공세에 여러차례 위기를 맞으면서 실점의 순간을 연이어서 맛보게 되었다.

그리고 다시 전열을 가다듬으면서 공세의 수위를 늦추지 않았던 이랜드 FC는 마침내 전반 37분 선발로 나선 이적생 조원희가 안양의 수비수들의 견제로 넘어지게 되면서 행운의 페널트킥을 얻게 되었고 이 기회를 주장인 김재성이 그대로 골로 보답하면서 이랜드 FC에게 소중한 골을 선사해 주었다. 

창단후 첫골이자 홈구장 첫골이기도 한 김재성의 골로 팬들의 환호는 극에 달하게 되었고 원정팀인 안양도 역시 실점에 따른 부담감을 받으면서 이랜드 FC에게 끌려가는 분위기를 연출하였고 이렇다할 득점기회를 만들지 못하면서 전반을 1-0의 점수차를 유지한채 경기를 마쳤다.

후반전에서도 두팀은 전반과 마찬가지로 팽팽한 신경전을 그대로 유지한채 나섰지만 전열을 가다듬은 안양이 전반과 다른 모습으로 이랜드의 기세를 꺾으면서 나오기 시작하였고 마침내 후반 49분 김선민의 재치있는 슈팅이 이랜드의 골망을 흔들면서 승부의 균형을 완전히 다시 맞추는데 성공하게 된다.

베테랑인 김영광 골키퍼 마저도 손을 쓰지 못할 만큼 완벽에 가까웠던 김선민의 골로 안양은 후반전 들어서 기세를 더 드러내는 모습으로 이랜드 FC를 공격하였고 동점골까지 내주면서 전반과 완전히 다른 분위기에서 경기에 임하게 된 이랜드 FC도 역시 거친 몸싸움과 선수교체로 안양의 기세를 잡으려 했지만 이렇다할 소득을 못얻으면서 경기에 임하게 되었고 결국 추가득점없이 경기를 마무리 지으면서 기대를 하였던 첫승의 순간을 다음으로 미루게 되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공식집계로 4,342명에 달하는 관중들이 찾아와 이랜드 FC의 홈개막전 경기를 함께 하였으며 축구계를 대표한 인사들과 내외빈 관계자들이 오는등 홈개막전의 열기가 어느정도인지를 여실히 보여주기도 하였다. 한편 아쉬운 무승부를 거둔 이랜드 FC는 오는 4월4일 홈에서 대구 FC를 상대로 첫승 사냥에 도전한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