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인구 중 "10명 중 7명은 자녀없이 살아", "10명 중 1명은 자살을 생각해봤다"

절반 이상이 국가·사회가 노후 생활비를 마련해주기를 바라 정유경 기자l승인2015.03.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보건복지부는 31일 지난해 3월부터 9개월에 걸쳐 노인 1만 452명을 조사한 내용을 담은 '2014 노인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내용에는 가구형태 및 가족관계, 소득, 건강·기능 상태, 경제활동 및 여가·사회 활동 실태, 생활환경 및 가치관 등이 포함되었다. 그 중 몇가지 내용을 살펴보기로 한다.

 

◇ 자녀와 동거하는 노인 수 줄어들어...

조사 대상 노인의 44.5%는 노인부부가구이고, 23.0%는 독거가구에 속했다. 이는 2004년 조사 때 각각 34.4%와 20.6%에 비해 늘어난 수치이다.

반면 자녀와 동거하고 있는 노인은 28.4%로 2004년의 38.6%에 비해 10% 포인트 가량 다소 줄어든 양상이다.

자녀와 따로 사는 이유 중에서는 '자녀의 결혼'이 32.7%로 가장 높았으며, '자녀가 타 지역에 있어서'라는 이유가 20.6%로 두번째로 많았다.

자녀가 같이 살지 않는 노인의 37.7%는 1주일에 1회 이상 자녀와 왕래하고 있으며 72.9%는 1주일에 1회 이상 연락을 주고받는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자 중 '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인척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53.1% 뿐이었고, 이는 '친한 친구·이웃이 있다'는 응답을 한 62.7%보다 낮아서, 노인들은 친인척보다는 가까이 사는 친구·이웃과 더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 노인들의 경제생활 상황은

한편 노인들의 28.9%는 경제활동을 하고 있었으며 9.7%는 '현재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있지만 일을 하고자 하는 욕구를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경제활동을 하는 노인의 79.3%는 생활비를 보충하기 위해서이며, 용돈마련을 이유로 든 경우는 8.6% 뿐이었다.

소비 항목 중에서는 노인들은 주거관련 비용부담(40.5%)을 가장 무겁게 느꼈으며, 보건의료비(23.1%), 식비(16.2%), 경조사비(15.2%) 순으로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 외로움에 괜한 생각을 하시는 건 아닌지

자살에 관한 응답으로는 노인 인구 중 10.9%는 자살을 생각해 본 적 있으며, 그 중 12.5%는 실제로 자살을 시도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을 생각한 이유로는 '경제적 어려움'(40.4%)이 '건강문제'(24.4%)보다 더 응답률이 높았으며 '외로움'(13.3%), '가족·친구와의 갈등 및 단절'(11.5%)도 이유로 꼽혔다.

조사대상자의 78.3%는 노인의 연령 기준을 '70세 이상'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75세 이상'이 노인이라는 응답도 31.6%나 돼 현재 65세 이상으로 돼있는 노인복지정책의 대상에 대한 조정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국가나 사회에게 바라는 것

노후 생활비 부양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국가·사회의 역할을 중시하고 있었다.

노후 생활비 마련 방법에 대해 34.3%는 '본인과 국가가 준비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8.6%는 '국가 차원에서 준비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제3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제3차 치매관리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활용할 계획"이라며 "독거노인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