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은 거들 뿐! '미니언즈' …스페셜 퍼레이드 봄꽃축제 접수

<미니언즈>의 새로운 주인공 케빈, 스튜어트, 밥이 여의도 봄꽃축제에 떴다! 안현아 기자l승인2015.04.13l수정2017.07.12 13: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전 세계 25개국 박스오피스 1, <토이스토리3><겨울 왕국>에 이어 전 세계 애니메이션 최고 흥행 3위의 대기록을 세운 <슈퍼배드> 시리즈의 스핀오프 <미니언즈>(감독: 피에르 꼬팽 | 주연: 산드라 블록, 존 햄, 마이클 키튼 | 수입/배급: UPI KOREA)의 주인공들이 오는 410일부터 시작된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에 출격, 관객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를 펼쳐 화제를 모았다.
여의도의 주인공은 바로 나~!” 이번엔 진짜 주인공인가봐!
<미니언즈>의 새로운 주인공 케빈, 스튜어트, 밥이 여의도 봄꽃축제에 떴다!
시선압도! 무려 2.5m 초대형 미니언의 등장에 관객들 심.!
 
전세계 관객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으며 애니메이션 신드롬을 이어갈 준비를 하고 있는 <미니언즈>가 화사한 봄 꽃과 함께 여의도를 점령했다. 바로 서울의 대표적인 꽃놀이 코스로 해마다 300만 명 이상의 관객들이 찾는 명소인 여의도에 2.5m의 초대형 미니언이 모습을 드러내며 만개한 꽃보다 더욱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것. 미니언의 등장 소식을 접한 관객들은 축제 개막일인 10일부터 여의도를 찾아 이들의 등장에 반가움을 표하며 열렬한 환호를 보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포토월과 초대형 미니언 앞에서 기념 사진을 함께 찍는 등 독보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특히 지난 주말인 11, 12일 이틀간은 <미니언즈>의 새로운 주인공인 케빈, , 스튜어트가 등장, 환한 미소로 손 인사를 건네며 포토타임을 갖는 등 자신을 보러 온 관객들을 반갑게 맞이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12일에는 특설 무대에 올라 어린이 친구들과 함께 <슈퍼배드2>OST 중 최고의 히트곡인 퍼렐 윌리엄스의 'Happy'에 맞춰 깜찍한 댄스를 선보인 것은 물론, 스티커와 포스터, 티셔츠까지 특별한 선물을 증정하여 봄꽃 축제를 찾은 시민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하며 올 여름 최고의 기대를 받고 있는 애니메이션임을 입증했다.
 
티라노사우루스, 뱀파이어, 파라오, 나폴레옹 등 당대 최고의 악당을 섬기며 살아온 미니언 삼총사의 이야기를 그린 <미니언즈>는 오는 7월 개봉하여 관객들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킬 것이다.
 
<영화정보>
 
제 목: <미니언즈>
원 제: <Minions>
감 독: 피에르 꼬팽 <슈퍼배드> <슈퍼배드 2> , 카일 발다 <로렉스>
각 본: 브라이언 린치 <장화신은 고양이>
출 연: 산드라 블록 (스칼렛), 존 햄 (허브), 마이클 키튼 외
수입/배급: UPI KOREA피라냐 3DD (Piranha 3DD) 제작년도[[[sh_key_value]]]2011
장 르: 애니메이션
개 봉: 20157
 
<SYNOPSIS>
 
2010<슈퍼배드>
2013<슈퍼배드 2>
그리고 2015! <슈퍼배드>의 히어로 <미니언즈>가 돌아온다!
머나먼 옛날, 태초에 미니언들이 있었다. 세계 최고의 슈퍼 배드들만 찾아 다녔던 미니언들은 티라노사우루스, 뱀파이어, 파라오, 나폴레옹 등을 섬겼지만 그들의 깜찍한(?) 실수들로 그리 오래가진 못했다.
자존심이 센 케빈’, 늘 배가 고픈 스튜어트’, 소심쟁이 은 새로운 슈퍼 악당을 찾아 머나먼 여정을 떠나고, 1968년의 어느 날 미국에 도착한다. 때마침 매년 올랜도에서 열리는 세계 악당 챔피언 대회에 참석한 미니언 삼총사는 그 곳에서 최초의 여성 슈퍼 악당 스칼렛’ (산드라 블록)과 그녀의 남편, 사악한 과학자 허브’ (존 햄)을 만나게 된다.
 
스칼렛을 그들의 새로운 두목으로 섬기기로 결심한 미니언들은 영국 런던으로 건너가 도둑질을 하는 첫 번째 미션을 받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스칼렛의 속셈이 서서히 드러나고, 미니언들에게도 일생일대의 위기가 닥치는데.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