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과 물질이 전도된 상태, 정신의 자주력 확립 필요"

"한국 사회 물질에 함몰되고 이념의 노예가 됐다" 안현아 기자l승인2015.04.13l수정2015.04.13 16: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올해로 원기(圓紀) 100년을 맞은 원불교의 최고 지도자 경산 장응철 종법사(75)는 원기 100년 대각개교절(大覺開敎節·4월28일)을 앞두고 전북 익산 원불교 중앙총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우리 사회는 물질에 함몰되고 이념의 노예가 됐습니다. 정신과 물질이 전도된 상태입니다. 정신적 주체를 세우고 도덕성을 회복해 정신력에 의해 물질을 선용하는 정신의 자주력을 확립해야 합니다." 라고 말했다.

100주년을 맞는 원불교의 과제에 대해서는 "한국사회에서 원불교적 가치를 정착시키고, 해외 교화를 통해 세계적 종교로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 원불교 최고 지도자 경산 장응철 종법사

또 그는 "한국사회는 그동안 성장·경제 위주로 발전해와 후진국형 사고가 여기저기서 생기고 물질 위주의 사고가 지배하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도 결국은 이런 문제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한국사회는 이제 일류 국가 되려면 뭘 해야 할까 깊이 고민해야 하는 시기"라며 "물질 위주의 사고, 보혁 갈등, 빈부 갈등, 남북통일 등 한국 사회의 전반적인 문제를 다시 검토하지 않으면 계속 (세월호 참사 같은) 문제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진상 규명을 확실히 하고, 유가족의 상처를 잘 이해하고 위로해야 한다"며 "유가족들은 깊어진 마음의 상처를 스스로 치유하도록 노력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경산 종법사는 또 "현재 한국 사회가 물질에 함몰되고 이념의 노예가 됐다"고 비판하면서 영성과 육신이 같이 가는 '영육쌍전(靈肉雙全)'의 정신, 빈부·보혁 갈등 등을 극복하고 함께 나아가는 '화합동진(和合同進)'이 한국사회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산 종법사는 "과거 100년이 움츠리고 준비하는 시간이었다면 앞으로 100년은 한국사회의 주류 교단에 진입해 한국사회에 원불교적 가치를 구현시키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현재 익산에 있는 원불교 교정원을 서울로 옮겨 교화의 터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고, 여성 교무의 결혼 문제, 여성 교무원의 복장 변경 등의 문제와 관련해서는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경산 종법사는 작년 방한한 프란치스코 교황에 대해서도 "넬슨 만델라와 함께 최근의 인물 중 성자로 꼽을 만한 분"이라고 언급하며,  "인류사회를 평등사회로 만들기 위해 약자를 끊임없이 보호해서 약자를 강자로 만드는 것이 원불교의 교법 중 하나인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를 잘 실천하시는 것 같다"며 "개혁의 의지가 확실하고 현실 진단이 정확한 분"이라고 말했다.

일반인들을 향해서는"마음은 육신의 지배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 다음에는 환경이 마음을 지배하고, 또 감정이 마음을 지배하죠. 좀 더 가면 사상이 마음을 지배합니다. 사상의 프레임을 벗어나 마음의 자유를 얻는 것이 부처의 길입니다. 일반인들도 늘 자신의 마음을 살펴보고 나쁜 마음을 좋은 마음으로 돌려 바꾸는 마음공부를 하면 마음의 자유를 얻을 수 있습니다." 라고 조언했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