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장동민' 결국 무한도전 자진하차, 식스맨은 누구?

개그맨 장동민이 MBC ‘무한도전’ 식스맨 프로젝트에서 자진 하차한다. 김유선 기자l승인2015.04.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김유선 기자]개그맨 장동민이 MBC ‘무한도전’ 식스맨 프로젝트에서 자진 하차한다.

장동민이 지난 13일 ‘무한도전’ 김태호 PD에게 “스스로 물러나겠다”라는 의사를 밝힌 사실이 알려졌다. 김태호 PD는 유재석 등 ‘무한도전’ 멤버들과 내부 회의를 거친 뒤 장동민의 최종 하차 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지만, 사태의 심각성을 생각했을 때 장동민의 결단을 수용하는 것으로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에 대해 MBC 측이 개그맨 장동민의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 하차 여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MBC 방송관계자는 14일 오전 관계자에게 “장동민의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 하차에 대해 아직 제작진으로부터 어떠한 멘트도 받지 못했다. 우선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짝꿍 특집 향후 남은 방송 분에 대해서도 “우선 확인 후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장동민은 지난해 ‘절친’인 개그맨 유상무, 유세윤과 함께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개 같은 X' 등 욕설은 물론 "여자들은 멍청해서 머리가 남자한테 안 된다", "참을 수 없는 건 처녀가 아닌 여자" 등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특히 장동민은 코디네이터와의 일화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진짜 죽여 버리고 싶다", "망치로 대가X를 치고 싶다", "만날 휴대폰만 만지는데 망치로 휴대폰 부수고 싶다", "창자를 꺼내서 구운 다음에 그 엄마에게 택배로 보내 버리고 싶다" 등의 발언을 했다.
 
당시 논란이 커져 세 사람은 팟캐스트를 중단했지만 최근 장동민이 MBC ‘무한도전’의 식스맨 유력 후보로 거론되면서 과거의 발언이 다시 회자됐다.
 
이에 장동민은 13일 소속사를 통해 “우선 저 때문에 실망하고 불쾌해하셨을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며 “치기어린 마음에 생각 없이 던진 말 한마디에 상처받을 누군가를 생각하지 못했고, 웃길 수만 있다면 어떤 말이든 괜찮다라고 생각했던 제 잘못이 큽니다”라고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장동민은 “그 당시 사건으로, 전 큰 교훈을 얻었고 처음 방송을 시작하던 마음가짐으로 활동에 임하게 되었습니다. 제 주변과 저를 지켜봐주시는 많은 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정말 부끄럽지만 한번만 지켜봐주신다면 달라진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반성을 뜻을 내비쳤다. 그리고 장동민은 자신의 진심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무한도전’ 자진 하차를 생각했고 빠르게 이를 행동에 옮겼다.

김유선 기자  yskim@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