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수원의 조직력, 새로운 힘을 부여하다

미드필더 진들이 조직력 축구의 핵심.. 수원을 이끌게 만들다 장문기 기자l승인2015.04.19l수정2015.04.21 0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슈퍼매치에서 대승을 거둔 수원의 조직력이 이번에도 빛을 뽐내면서 수원에게 새로운 힘으로 작용하고 있다.

18일 열린 K리그 클래식 FC서울과의 7라운드 경기에서 홈팀 수원 삼성이 5골을 넣는 폭발적인 공격력으로 서울을 5-1로 제압하였다. 1골차 승부가 예상될것이라는 반응을 완전히 뒤집어 놓은 이날 경기 대승은 수원에게 있어서 최고의 승리로 기억될 듯 싶지만 그러한 대승을 구축하게끔 나타난 조직력은 이번에도 빛을 뽐내었다는 점은 향후 좋은 성적을 내려고 하는 수원에게는 커다란 힘이 될것으로 보고있다. 이렇듯 수원의 힘이 되주고 있는 조직력은 이번 슈퍼매치 외에도 리그 에서도 많은 기량을 나타낼정도로 수원에게는 커다란 원동력이 되고 있다.

이전과 다른 움직임으로 수원을 지휘하고 있는 서정원 감독은 선수들에게 유기적인 플레이를 재차 강조할만큼 선수들간의 다양성을 지닌 움직임으로 조직력 강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결과 이번경기에서 나타난 수원의 공격력은 모두 조직력에서 비롯해 나타난 것이었고 그 결과는 골고루 된 득점력에서 말해줄 정도여서 수원에게 커다란 의미를 남겼다.

특히 미드필더 진들의 활약상은 수원의 조직력에도 큰 축이 되고 있는 부분으로 작용하고 있다. 베테랑 미드필더인 염기훈을 비롯해 이상호와 서정진, 권창훈, 김은선 등은 모두 이번 시즌 미드필더 진에서 제역활을 하는 모습으로 팀내에서 큰 공을 세운 활약상을 펼쳤고 더불어서 승리에 대한 열망감을 드러내기도 하여서 수원에게는 커다란 힘이 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실제로 최근 리그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선보인 수원의 경기력에서 이들 미드필더 진들의 활약상은 승리로 이끌만큼 저력을 뽐내면서 위력적인 공격력과 안정된 수비력을 갖추는데 일등공신이 되었고 더불어서 승리까지 챙기는 여유를 펼치기도 하여서 수원을 더 웃게하는 요소가 되고 있다.

물론 아쉬운점도 있다. 조직력으로 기반으로 나타난 미드필더 진들의 활약 여부에 따라서 경기력에도 많은 지장을 받을 것이라는 문제점과 최근 나타나고 있는 무리한 강행군에 따른 체력 문제도 역시 조직력에 강점을 두려는 수원에게는 커다란 아쉬움이자 문제점 이기도 하여서 이같은 문제에 얼마나 의연하게 대처할지에 따라서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조직력 축구도 그에 걸맞은 힘을 구사할것으로 보고있다.

그럼에도 조직력을 기반으로하는 선수들의 이타적인 플레이와 패싱플레이 그리고 다양한 공격전개등도 수원에게는 조직력을 통한 축구의 활용성을 극대화 시키는 모습이기도 하여서 앞으로 펼쳐질 수원만의 조직력 축구는 계속해서 수원에게 커다란 힘으로 작용할 것이다. 

개인과 개인을 떠나서 선수 모두를 응집하는 모습으로 서서히 잠재적인 힘을 발휘하려는 수원의 조직력 축구가 얼마만큼 더 큰 힘을 발휘할지 향후 리그와 아챔에서의 활약상에 더 주목하게 만들었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가장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