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승리에 간절했던 인천과 포항, 무승부로 성과내기엔 실패

김진환, 티아고 한 골씩...1:1 무승부로 종료 유찬형 기자l승인2015.04.25l수정2015.04.25 20: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유찬형 스포츠전문기자] 인천의 1승을 향한 간절함과 포항의 인천원정 무승 징크스를 깨겠다는 간절함 중 어떤 것이 더 간절할까.

4월 25일 오후 3시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인천유나이티드와 포항스틸러스의 8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승리가 모두 간절했던 양 팀의 감독은 경기 전날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필승과 화끈한 승리를 예고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양 팀은 서로를 향해 창 끝을 겨눴다. 초반에는 포항이 우선 주도권을 잡았다. 포항 선수들 사이에 인천 원정 무승 징크스를 깨보려는 의지가 보였다. 전반 9분만에 포항의 문창진이 골문을 향한 돌파를 인천 박대한의 강력한 태클로 저지하려다가 페널티킥을 내줬다. 포항이 손쉽게 앞서나갈 수 있는 기회였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티아고의 슈팅이 하늘로 솓구치며 선제골 기회도 동시에 날려버렸다.

위기 뒤에 기회가 온다고 했던가. 인천의 반격이 시작했다. 인천은 최전방에 케빈이 버텨주고 이천수와 김인성이 빠른 발로 수비 뒷 공간을 노리는 전술을 택했다. 케빈은 포항 수비와의 공중볼 다툼에서 수차례 이겨내며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미드필더진과 패스를 주고 받아 스스로 공간을 만들며 슈팅 기회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이천수와 김인성 역시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며 케빈을 도왔다.

인천은 주도권을 잡은 가운데 결실을 이뤄냈다. 전반 16분 이천수가 짧게 코너킥을 올려줬고, 김인성이 백헤딩으로 먼 쪽 골대로 보냈다. 김인성의 백헤딩 패스는 골문 앞에 있던 인천의 수비수 김진환에게 연결됐고, 김진환은 가볍게 밀어넣으며 인천의 첫 골을 뽑아냈다.

포항은 경기 초반 페널티킥을 얻어낸 이후 별다른 위협적인 모습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라자르와문창진이 가 빠른 발로 인천을 공략해봤지만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 인천의 강한 압박에 포항 특유의 패스 플레이인 ‘스틸타카’는 힘을 잃었다. 인천은 전방부터 강한 압박을 시도해 포항의 공격을 시작 단계부터 견제했다.

전반 막판이 가자 인천의 집중력이 흔들렸다. 계속된 강한 압박 전술에 선수들의 피로도가 올라간 터였다. 이 틈을 포항의 티아고가 놓치지 않았다. 전반 39분 티아고는 경기장 오른쪽에서 혼자서 수비진을 벗겨내며 골대로 근접해갔다. 이어 빠른 타이밍에 왼발 슈팅을 했고, 슈팅은 몸을 던진 조수혁 골키퍼의 오른쪽을 지나며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득점 이후 티아고의 컨디션은 급격하게 올라갔다. 수비 세, 네 명을 손쉽게 제쳐냈다. 수비수가 뒤늦게 유니폼을 잡아당겨도 그대로 뚫고 나갔다. 전반 막판 페널티 박스 바깥 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얻어내기도 했다. 그러나 좋은 흐름을 이어나가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전반은 1대1 무승부로 종료됐다.

양 팀은 후반전 특별한 선수 교체 없이 동일한 스쿼드를 유지했고, 공격 전술 역시 유지했다. 후반 12분 포항이 먼저 교체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대호를 빼고 박선주를 투입했다. 김인성과 이천수의 계속된 공격을 막느라 다소 체력이 떨어진 측면 수비수를 교체했다. 풀백을 활용한 측면 공격을 살리겠다는 의도도 보였다. 인천도 곧바로 안진범 대신 김재웅을 투입하며 중원에 힘을 불어넣었다. 안진범은 전반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재치 넘치는 기술을 여러 차례 선보이며 관중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계속된 중원 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김도훈 감독은 안진범 대신 김재웅을 투입한 것으로 보인다.

후반전에는 케빈의 활약이 돋보였다. 케빈은 포항의 거친 수비들과 홀로 맞서 싸웠다. 공중볼 다툼에서 끈질긴 모습을 보였고, 슈팅으로 이어가거나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에 반해 이천수와 김인성의 전반전만큼의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했다. 김도훈 감독은 후반 27분 김인성을 빼고 진성욱을 투입했다. 케빈이 잘 싸워주고 있는 만큼 진성욱의 빠른 발에 기대를 걸었다.

그러나 양 팀의 공격은 그리 날카롭지 못했다. 두 팀 모두 슈팅까지 이어가는데 애를 먹었다. 포항의 황선홍 감독은 티아고 대신 심동운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주었지만 큰 소득은 없었다. 반드시 승리를 하기 위해 지친 김승대를 제외하고 박성호까지 투입했다. 인천 역시 마지막 한 방을 노렸다. 이천수를 제외하고 지난 울산 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을 넣었던 박세직을 투입했다. 마지막 5분을 위해 양 팀은 간절한 1승을 위해 다시 한번 축구화 끈을 조였다.

추가시간에 경기내내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포항의 이광혁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았으나 조수혁 인천 골키퍼의 놀라운 선방에 막혔다. 자칫 패할 뻔한 경기를 조수혁 골키퍼가 지켜냈다. 인천은 마지막 스로인 공격 역시 포항의 수비에 막히며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종료됐다.

포항의 황선홍 감독은 “징크스를 깨지 못해 아쉽다. 페널티킥을 놓친 것보다 마지막 일대일 찬스를 놓친 것이 더 아쉽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계속해서 깨지지 않는 인천 원정 무승 징크스에 대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 다음 번엔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유찬형 기자  cyyu@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