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성남, 제주와 1-1 무승부

전반 제주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후반 성남이 PK골로 무승부 만듬 장문기 기자l승인2015.04.26l수정2015.04.26 16: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성남이 홈에서 열린 제주와의 경기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채 무승부를 거두었다.

성남은 26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친 2015 K리그 클래식 8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두었다. 이날 무승부로 성남은 2승 4무 2패 승점 10점으로 6위자리를 유지하였고 제주는 3승 3무 2패 승점 12점으로 리그 5위자리를 계속해서 지켜나갔다.

최근 5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가는 홈팀 성남은 AFC 챔피언스리그 여파로 인해서 주전 선수들 일부를 빼는 전략으로 경기에 나섰고 제주는 로페즈와 윤빛가람, 배기종과 강수일을 투입하는 전술로 성남전 무승 징크스를 날리기 위해 나섰다.

리그 5,6위 팀들간의 싸움답게 경기 초반부터 두팀은 팽팽한 신경전 속에서 공방전을 펼쳤다. 성남이 전반 12분 성남의 16번 황의조가 오른쪽 측면에서 수비수 제치고 슈팅 하였지만 수비벽에 막히면서 실패하였고 2분 뒤에는 전반 1제주의 7번 로페즈가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키퍼 왼쪽을 보고 찼지만 골문 위로 넘어가면서 실패하였다. 

이어 성남도 전반 29분 조르징요의 결정적인 슈팅이 골문하고 멀리 떨어진채 나타난 공격으로 제주 골문을 위협하였고 계속해서 제주의 골문을 노리는 분위기로 압박감을 더하였다. 하지만 측면을 공략하는 분위기로 공격을 펼친 제주는 전반 36분 촘촘하게 박혀있는 성남 수비진들 틈에서 2대1 패스를 전개한 로페즈가 골키퍼 왼쪽 구석을 노리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기세를 펼치려던 성남의 분위기를 완전히 장악하면서 주도권을 차지하는데 성공하였다.

이후 활발한 공격으로 성남을 사실상 몰아붙인 제주는 전반 막판까지도 성남을 압도하였고 성남도 잇따른 공격전개 실패를 겪는 어려움을 맞이한채 전반전을 무기력하게 마무리 지어야 했다.

후반전에서 성남은 반격의 실마리를 잡기 위한 분위기로 선수교채를 감행하였다. 전반전에 보였던 공격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을 안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김철호와 김두현을 투입하는 전략으로 경기에 임하였고 제주를 상대로 서서히 기세를 올리는 분위기로 경기운영에 나섰고 그후에는 완전히 주도권을 장악하는 저력으로 제주를 향해 반격에 나서기 시작하였다. 

제주도 만만치 않았다. 강수일의 슈팅이 골문 위로 간것을 포함해서 공격을 펼쳤고 공격적인 활발함을 뽐낸 윤빛가람을 빼고 수비적인 측면이 강한 장은규를 투입하는 전술로 수비력 보완에 나서는등 전반부터 이어진 리드를 계속해서 지켜나가기 위해서 더 많은 노력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당황한 제주도 후반 32분 로페즈의 돌파 이후에 나타난 정영총의 반박자 빠른 슈팅시도가 왼쪽 골문을 빗나간데 이어서 후반 43분에는 문전 혼전 상황속에서 파상공세를 이어가는 분위기로 성남골문을 노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하였고 더이상의 추가득점을 뽑아내지 못하면서 1-1 무승부를 기록한채 마무리 되었다.

그렇지만 주도권을 잡은 성남의 분위기는 사실상 제주에게는 커다란 부담감이 되었고 동점골을 넣겠다는 강한 생각에 공격을 늦추지 않은 성남은 마침내 후반 22분 공격수 황의조가 왼쪽 측면에서 얻어낸 패널티킥 기회를 키커로 나선 김두현이 골을 기록하였고 승부를 맞추는 분위기 속에서 제주를 더 압박하였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