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입원 1년째...현재 상태는?

조희선 기자l승인2015.05.04l수정2015.05.04 12: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건희(73) 삼성그룹 회장이 10일로 입원 1년째를 맞는다. 지난해 5월 10일 저녁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 회장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입원 중이다.

4일 삼성 등에 따르면 의료진이 구체적인 상태를 상세히 밝힐 순 없지만, 이 회장은 지금은 상당히 호전된 상태다. 이 회장의 건강을 둘러싸고 ‘병세 악화설’ 혹은 ‘위독설’이 불거지지만 삼성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주변의 도움을 받아 휠체어에 앉아 재활 운동을 할 정도로 회복했다는 것이 삼성 측의 설명이다. 심폐 활동을 포함한 신체 기능은 대단히 안정적이라고 한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 박민규기자이 회장은 지난해 5월 10일 밤 용산구 한남동 자택에서 호흡곤란과 심장마비 증세를 보여 인근 순천향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조치를 받았다.

급성 심근경색이라는 진단을 받은 그는 작년 5월 11일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stent) 시술을 받았다.

그는 중환자실에서 뇌와 장기의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한 저체온 치료를 받고 진정치료를 계속했다.

이 회장은 심폐 기능이 정상을 되찾으면서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동으로 옮겨졌다. 이어 입원한 지 약 보름 만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났다.

이 회장은 여전히 삼성서울병원 20층 VIP 병실에서 지내고 있다.

부인인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자녀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패션부문 경영기획담당 사장, 그리고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 등이 수시로 병실을 오가며 건강상태를 살피고 있다.

지난 1년여간 이 회장의 상태는 꾸준히 호전됐다. 현재 심장 기능을 포함한 신체기능은 정상을 회복해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의 자극에 일정 정도 반응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인지기능이 회복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입원 한 달째인 지난해 6월 초 의료진은 "이 회장이 손발을 조금씩 움직이고 있으며 하루 중 눈을 뜨는 시간이 (수면 시간을 제외하고) 8∼9시간 정도 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지난해 하반기 용산구 이태원동 이 회장의 자택에는 병원 침상이 들어가는 의료용 승강기 설치 공사가 진행됐다.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퇴원 가능성을 고려한 것이라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초 삼성 측은 이 회장이 하루 15∼19시간 깨어 있으면서 휠체어 운동 등으로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잊을만하면 한 번씩 이 회장의 건강을 둘러싸고 '병세 악화설' 혹은 '위독설'이 불거지지만 삼성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삼성 측은 이 회장의 병세와 치료 방법이 환자의 사생활 영역이라고 판단해 지난해 하반기 이후에는 건강 상태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은 되도록 하지 않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최근 브리핑에서 이 회장의 상태에 대해 "종전과 변함이 없다"며 "말씀드릴 변화가 있으면 브리핑을 통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