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찬성 여론 ‘압도적’

73.5%가 찬성... 정부 출산장려정책에는 60.3% “효과 없다”, 성남시 “중앙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관심 기울여야 할 것” 정유경 기자l승인2015.05.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성남시(시장 이재명)가 추진하고 있는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해 성남시민 뿐 아니라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가 지난 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출산장려 정책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73.5%가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정책을 찬성한다고 답했다. 

특히 “적극찬성” 비율이 46.5%로 “대체로 찬성” 27.0%를 훨씬 웃도는 등 기대감이 높은 것
으로 나타났다. 

또한 같은 날 성남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별도 실시한 조사에서도 66.2%가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정책을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가 찬성 응답 82.4%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20대 73.7%, 60대 이상 72.1% 순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충청권과 대구 경북권 의 찬성 응답률이 각각 79.9%로 가장 높았고 강원?제주 77.4%, 경남권 76.1%로 뒤를 이었다.

민간산후조리원 지원 정책에도 3명 중 2명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지 않을 경우 민간산후조리원 이용료 5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에 대해 성남시민 응답자 42.2%가 “적극 찬성”, 24.1%가 “대체로 찬성”한다고 답했다.

성남시의 산후조리 지원정책에 대해 시 안팎으로 호평 여론이 높은 반면, 정부의 출산장려 정책에 대해서는 불신의 벽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응답자의 60.3%, 성남시민의 58.7%가 “효과 없다”고 응답했다. “매우 효과가 있다”는 응답은 전국 6.3%, 성남시민 7.7%에 그쳤다.

성남시 관계자는 “성남시민 뿐 아니라 국민 대다수가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정책을 찬성했다”면서 “성남시와 정책협의를 하고 있는 보건복지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는 무상 공공산후조리원 정책 추진에 앞서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마쳐야 한다. 성남시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달 8일 1차 협의를 마쳤고 시는 오는 8일까지 복지부가 요청한 관련 공공산후조리원 관련 자료 제출을 앞두고 있다. 

이재명 시장은 지난 달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중앙정부가 해야 할 일을 지방정부가 하는데 이마저 발목 잡는 일이 없기를 당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