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지루한 공방전 끝에 울산현대와 무승부

최용수 감독 "다음 인천전은 반드시 승리한다" 유찬형 기자l승인2015.05.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유찬형 스포츠전문기자] FC서울과 울산현대의 맞대결은 지루한 공방전 끝에 결국 0대0 무승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무더위 속에도 축구장을 찾은 축구팬들은 시원한 골 폭죽을 기대했지만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5월 31일 오후 4시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는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FC서울과 울산현대의 경기가 열렸다. 양 팀은 나란히 승점 15점을 기록하고 있었고 아직 하위권에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 승리가 절실했다.

특히 FC서울로서는 지난 아시아챔피언스리그 감바오사카와의 경기에서 연이어 패배하며 16강 탈락을 맛봤다. 이번 경기 승리로 분위기에 반전을 꾀할 필요가 있었다. 울산 역시 승리가 절실했다. 지난 4월 5일 이후 승리가 없었다. 원정 경기이긴 했지만 일본 원정을 다녀온 서울을 잘 공략해야만 했다.

초반 기세는 홈팀 FC서울이 잡았다. 경기 시작 3분만에 박주영이 침투하던 것을 울산 수비가 거칠게 막으며 페널티 박스 바깥 쪽에서 프리킥을 허용했다. 이른바 '박주영 존'으로 과거 박주영 선수가 프리킥 골을 자주 성공시키던 위치였다. 그러나 골대가 박주영의 골을 외면했다. 박주영의 오른발을 떠난 공은 골 문 안으로 그대로 빨려 들어가는 듯 했으나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다. 서울로서는 아쉬움을 삼킬 수 밖에 없었다.

한숨 돌린 울산은 공격을 이어나갔다. 중원에서 하성민과 구본상이 짧은 패스로 경기를 풀어 갔고, 왼쪽 측면에 정동호와 제파로프 역시 좋은 호흡을 보이며 FC서울의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양 팀의 공격은 위력이 없었다. 전반전에는 박주영의 골대를 맞히는 프리킥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위협적인 찬스가 없었다.

후반전 들어 서울이 교체 카드를 가동했다. 최용수 FC서울 감독은 빠른 발을 가진 고요한을 투입했다. 조금 지친 모습을 보이던 윤일록을 빼주면서 공격진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일본 원정 탓일까 서울의 공격은 무뎠다. 차두리와 오스마르까지 공격에 가담했지만 골 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울산은 따르따를 투입하며 공격에 숨통을 틔우려 했으나 서울의 5백 수비는 만만치 않았다. 양 쪽 측면은 김치우와 차두리에 가로 막혔고, 가운데에는 3명의 수비가 가로 막고 있었다. 윤정환 감독은 후반 39분에야 김신욱을 투입했지만 시간이 너무 모자랐다.

오히려 후반 추가시간에 심제혁의 크로스를 정조국이 정확히 머리를 갖다대며 거의 골이나 다름 없는 상황을 내주고 말았다. 김승규 골키퍼의 결정적인 선방이 아니었다면 패배의 쓴 맛을 볼 뻔했다.

경기 후 울산의 윤정환 감독은 "무실점 승리에 만족한다. 공격력을 좀 더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고, 서울의 최용수 감독 역시 "홈 팬들 앞에서 골도 못넣고, 승리도 챙기지 못해 아쉽다. 다음 인천전은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전했다.

상위권으로 올라가기 위한 두 팀의 치열한 격돌은 싱겁게 끝나버리고 말았다. 무더위 탓인지 두 팀의 창 끝은 마치 더위에 녹은 것처럼 무뎠다. FC서울과 울산현대 모두 이번 경기 무승부의 아쉬움을 딛고 다음 경기에서 반전을 꾀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유찬형 기자  cyyu@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