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골대 강타’ FC서울 VS 울산 현대 0-0

돌아온 박주영의 대포알 슈팅... 두고두고 아쉬움만 박귀성 기자l승인2015.05.31l수정2015.05.31 22: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박귀성 기자] FC서울 VS 울산 현대, 박주영 슈팅 VS 김승규 선방

FC서울 VS 울산 현대 양 팀 맹공과 철벽, 무승부...

박주영은 역시 ‘돌아온 해결사’였다. 녹슬지 않은 박주영의 대포알 슛이 골대를 강하게 때렸으나 야속한 축구공은 울산 현대의 골대를 ‘땅!’ 소리나게 때렸지만 다시 튀어나오고 말았다. 특히 상대 수비수 두명을 꼼짝 못하도록 묶어놓고 동분서주하는 현란함 움직임과 전반 프리킥에서 보여준 날카롭고도 위력적인 슈팅을 관중들은 내내 아쉬워했다. 결국 FC서울과 울산 현대는 무승부로 끝났다.

▲ 31일 FC서울 VS 울산 현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13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3분 박주영이 프리킥을 준비하고 있다.

FC서울 VS 울산 현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13라운드 경기가 31일 오후 4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FC서울 VS 울산 현대는 전후반 90분 넘게 스피트와 압박이 뒤섞인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았지만, 야속한 골은 터지지 않고 득점 없이 0-0, FC서울 VS 울산 현대는 이날 경기를 무승부로 마감해야 했다.

FC서울 VS 울산 현대의 이날 경기는 박주영의 프리킥 원맨쇼를 팬들에게 보너스로 선사했는데, 박주영의 존재감은 이날 경기 전반 초반부터 드러났다.

전반 3분 박주영은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조금 왼쪽으로 기울어진 부근에서 오른발로 대포알 같은 직접 슈팅을 날려 울산 현대의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양팀 감독과 선수들의 간담을 서늘케한 슈팅임에는 틀림없었다.

전반 19분쯤, 이번에도 박주영은 프리킥으로 절묘한 정확도의 크로스를 선보였는데, 박주영의 오른발이 프리킥을 받기 위해 골문 앞으로 쇄도하던 김동우와 한치의 오차도 없이 연결됐다. 하지만 야속한 골까지는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 크로스는 밴치를 지키던 최용수 감독이 펄쩍 뛸 정도였다.

박주영은 전반 34분쯤, 멀다 싶은 거리였지만, 박주영은 과감하게 오른발로 마른 벼락같은 슈팅을 시도했다. 비록 볼은 너무 정직하게 울산 현대 김승규 골키퍼 품속으로 빨려 들어갔지만, 이날 경기에서 의미 있는 슈팅임에는 틀림없었다.

▲ 31일은 FC서울 VS 울산 현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13라운드 경기에서 김승규의 선방이 박주영의 존재감과 쌍벽을 이룬 날이다.

이날 FC서울은 최강의 엔트리를 구성했는데, 3-4-3 전술로 윤일록, 박주영 두톱으로 하여금 최전방을 맡겼다. 윤주태 역시 같은 라인에 합류했고, 미드필드는 김치우와 차두리, 오스마르, 고명진을 포진시켰다. 후방은 박용우와 이웅희, 김동우가 책임지기로 했고, 이날 골문을 지킬 두툼한 장갑은 유상훈 몫이었다.

반면, 울산 현대는 인적구성을 달리했는데, 4-2-3-1 포메이션이 그것이다. 최전방 공격수는 양동현을 선임했고, 미드필드는 두툼하게 카사와 김태환, 제파로프를 놓았는데, 그 뒤를 구본상과 하성민이 지원토록 했다. 후방에는 정동호, 유준수, 김근환, 임창우를 배치해 이날 경기가 무실점 전략임을 미리 알렸고, 수문장은 김승규를 임명했다.

용병(用兵)에 있어서는 울산 현대가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반 25분쯤 하성민을 빼고 마스다를 투입해 전술적 변화를 도모했는데, 첫 번째 용병은 득이 있었다. 마스다가 교체되자마자 중원에서 섬세한 패스로 팀 찬스를 엮어내기 시작했다.

전반 30분 마스다가 깊게 넣어준 패스를 받은 제파로프가 문전 쇄도하며 논스톱으로 강하게 때렸지만 골대 이마보다도 한참 높게 치솟았다.

FC서울 역시 교체카드는 냈는데 후반 시작과 함께 고요한이 그라운드에 올랐고, 울산은 후반 12분쯤 따르따를 내보내며 두 팀 모두 날개를 보강했다.

후반 16분, FC서울에 찬스가 왔다. 고요한이 울산 현대 패널티에리어 깊숙이 찔러준 패스를 받은 윤주태가 문전 쇄도하다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이날 김승규의 몸동작은 매우 경쾌했다. 즉, 김승규 선방에 막힌 것이다. 이날 김승규의 선방은 ‘신의 손’으로 불러줘도 손색이 없었다.

FC서울은 이날 여러 번씩이나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놓쳤지만, 포기하지 않은 뒷심으로 후반 중반이후 주도권을 쥐었다. FC서울 정조국이 후반 18분 투입되면서 공격이 활기를 띠게 됐고, 후반 28분에는 김치우가 고명진의 패스를 살려 강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골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윤정환 감독 가슴을 서늘케 하기에는 충분했다.

후반전 막판, FC서울은 후반 31분에 심제혁을 투입했고, 울산 역시 후반 39분에 카사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시키는 등 두 팀 모두 공격의 수위를 한껏 높였다. 하지만 야속한 골은 끝내 터지지 않고 최용수, 윤정환 두 감독의 속만 터졌다.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