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에너지복지 사각지대 해소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복지 수혜율 제고 사업 전국 확대 시 연간 200억 추가 혜택 전망 안현아 기자l승인2015.06.05l수정2015.06.05 16: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2015년 6월 5일 충청남도 도청 상황실에서 충청남도(도지사 안희정)와 함께 ‘에너지복지 수혜율 제고 및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전과 충남도는 전기·가스 요금 할인제도를 홍보하여 대상자의 수혜율을 높이고, 검침인력을 활용하여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며, 요금 청구서 등을 활용하여 각종 제도를 홍보하는 한편, 전기·가스요금 복지할인 원스톱 신청체계를 구축하는 등의 협력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우선 한전은 주거형태, 사용량 규모, 요금 연체횟수 등을 분석하여 복지할인을 적용받고 있는 고객의 에너지 사용 유형과 유사한 모든 고객에 대하여 검침원이 현장 방문하고 복지할인 제도를 안내하여 에너지복지 사각지대를 능동적으로 해소할 예정이다.

또한 요금 청구서와 반상회보, 주민센터의 민원서식 등을 활용하여 요금 할인제도를 적극 홍보하여 정보 부족으로 복지 혜택에서 소외되는 고객이 없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하였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각 공공기관별로 처리해온 복지할인 신청 절차를 기초생활수급자격 신청․전입신고․출생신고 등 주민센터를 통한 민원접수 절차와 연계시킴으로써 관공서 민원과 여러 공공요금 복지할인을 일괄 처리하는 원스톱 신청 시스템도 함께 구축할 예정이다.

이날 조환익 한전 사장은 “한국전력은 대표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정부 3.0 기조에 맞추어 이번 협약을 계기로 복지인프라 확대와 에너지 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롤 모델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전은 이번 충남도와의 협력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며, 중장기적으로 복지할인 수혜율을 평균 62%에서 70% 수준으로 높여 31만여 가구에 연간 약 200억 원의 할인 혜택을 새롭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전은 국민의 에너지기본권 보장을 위해 순수 주택용 고객은 전기요금을 체납해도 기본생활에 필요한 전력을 중단 없이 공급하고 있으며, 장애인, 저소득층 등 사회배려계층에게 다양한 복지할인 제도를 운영하여 2014년 연간 233만 가구에 약 2,617억 원의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였다.

(단위 : 만호, 억원)

구 분

장애인

기초수급자

사회복지시설

대가족/3자녀

기타

가구수

64

54

12

94

9

지원액

593

496

538

948

42

※ 기타 : 상이유공자, 독립유공자, 차상위 계층, 생명유지장치

한편 이날 협약에는 한전과 더불어 충남지역 도시가스 3사도 함께 참가하였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