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도 람보르기니 추돌 사건...보험 사기로 밝혀져, 가담자 구속 처리

정유경 기자l승인2015.06.10l수정2015.06.10 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정유경 기자] 거제도 람보르기니 추돌 사건으로 주목 받았던 람보르기니 차주와 뒤에서 차를 들이받은 운전자가 보험사기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람보르기니 차주 문모(31)씨와 외제차 동호회 회원 안모(30)씨를 우발적 차량 접촉사고로 위장하여 보험금을 타내려 한 혐의로 수고했다고 10일 밝혔다.

두 사람 이외에 범행에 가담한 람보르기니 차량 동승자 김모(31)씨와 사고를 유발한 SM7 차주 이모(32)씨 등 3명은 불구속 입건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3월14일 낮12시께 거제 시내 사거리에서 람보르기니 차량을 이씨의 SM7차량으로 뒤에서 추돌한 것처럼 교통사고를 고의적으로 내고, 이후 보험금 9천900만원을 가로채려다가 보험회사에 발각돼 미수로 그쳤다.

경찰 조사 결과 람보르기니 차주인 문씨가 안씨에게 고의로 사고를 내 줄 것을 부탁했고, 부탁을 받은 안씨는 SM7 차주 이씨에게 용돈이나 벌자며 부추겨 사고를 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들의 사고 전날과 당일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분석하고, 교통사고 폐쇄회로(CC)TV 영상 자료 분석 등을 통해 이들이 보험금을 노리고 공모한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일당 5명을 잇따라 소환하여 범행을 추궁했고 결국 보험금을 노린 사기극이었다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경찰은 범행을 주도한 문씨와 안씨에 대해서는 지난 9일 영장실질심사 후 구속처리 했으며 나머지는 가담 정도가 경미해 불구속 처리했다.

이들이 낸 추돌 사고로 SM7 보닛과 람보르기니 뒤쪽 범퍼 등이 파손됐으며, 람보르기니 수리비는 최고 1억4천만원으로 추정됐으며 렌트 비용도 하루 2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경 기자  yukyeong.jung@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동록·발행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