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금지약물 양성' 강수일, 15경기 출전정지 확정

장문기 기자l승인2015.06.23l수정2015.06.25 06: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기자]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활약중인 공격수 강수일(28)이 도핑 약물 양성 반응에 따른 징계로 15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게 되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의 도핑테스트 분석결과 스테로이드의 일종인 메틸테스토스테론이 검출된 강수일에 대해서 15경기 출전정지와 함게 소속팀인 제주 유나이티드에게 경고 조치를 취하였다.

이날 상벌 위원회에 나선 조남돈 상벌위원장은 "의무위원회에서 올라온 청문회 보고서에 입각해 양성 반응 사실이 인정돼 15경기 출전정지와 함께 팀에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위원장은 "15경기는 연맹 주관 경기, 즉 K리그 경기에 해당된다"며 "FA컵 출전 여부 등은 협회에서 별도 결정하게 될 것"고 덧붙이기도 하였다.

이에 따라 강수일은 오는 24일 FA컵 16강 전에도 나올수 없는 것을 비롯해 실제 출전 경기는 징계에서 나타난 15경기 보다도 넘을 것으로 보여서 제주로 하여금 전력의 공백을 야기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나타내기도 하였다. 

징계후 조 위원장은 "반도핑 교육시 복용이나 주사 외에 연고를 바르는 것은 빠져 있지만, 도핑테스트는 양성 판정이 나오면 그 결과를 중심으로 징계를 하게 된다"고 설명하였고 강수일도 "콧수염이 나지 않아 선물 받은 발모제를 얼굴에 발랐다"고 양성 반응이 나온 구체적인 이유를 말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상벌위원회는 "강 선수 경기력 향상을 위한 의사로 나타난 것이 아닌것으로 밝혀져서 고의성은 없는것으로 보여진다" 며 그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현재 규정되어 있는 도핑관련 프로연맹 징계 규정은 1차 위반시 15경기 출전정지, 2차 위반시 1년간 출전정지로 알려져있다. 만약 3차까지 위반할 경우에는 리그에서 영구 제명되어서 도핑에 대해서는 엄격하게 평가하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강수일은 지난 미얀마와의 월드컵 2차예선을 앞두고 펼쳐진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나 국가대표팀에 중도 하차하였고 확인 결과 수염을 기르지 않게 하는 발모제의 성분이 주 원인으로 지목되어서 양성반응이 나타난 이유를 알리기도 하였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