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SK텔레콤과 네트워크 코어 장비 공동 개발

"기술 선도를 통해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구현에 앞장설 것" 안현아 기자l승인2015.06.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삼성전자가 SK텔레콤과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 Defined Networking) 기반의 네트워크 코어 장비(EPC: Evolved Packet Core)를 공동 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은 전 세계 이동통신업계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차세대 통신 기술로 세계 각국의 기업들이 기술 개발과 신규 서비스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은 네트워크 장비의 제어 부분과 데이터 트래픽 전달 부분을 구분해 데이터 전송 루트를 보다 효율적으로 설정한다.
 
특히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적용한 네트워크 코어 장비(EPC)는 가입자나 서비스 유형에 따라 중앙의 코어 네트워크를 거치지 않고도 최적의 트래픽 경로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동통신사들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적용한 네트워크 코어 장비(EPC)를 통해 데이터가 전달되는 최단 경로를 설정하고 사용자 체감 품질 향상(QoE), 불필요한 망 부하 해소, 신속한 장애 처리와 투자 비용 절감이 가능해 진다.
 
특히,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적용할 경우 기존 망을 사용하면서도(Network Slicing) 특정 사용자와 가입 상품에 따라 다양하고 유연한 네트워크 서비스(Network as a Service) 제공이 가능해 진다.
 
이로 인해 기업, 대학, 공공 기관 등에서는 신규 통신망 구축 없이도 기존에 이동통신사업자가 구축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설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이 적용될 경우 정보 유출의 위험성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기업, 병원, 공공기관 등에서 중요 데이터를 전송할 때 중앙 인터넷 망을 경유하지 않고도 기지국 근처에서 직접 데이터의 전송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은 기지국 근처의 가장 짧은 트래픽 경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보다 빠른 응답 속도(Low Latency)도 제공한다.
 
이는 사용자 명령에 따른 즉각적인 반응이 필요한 클라우드 게임, 원격 운전 등 향후 5G 시대에 도래할 다양한 실시간 데이터 서비스를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오는 10월까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을 활용한 네트워크 코어 장비(EPC) 개발과 표준화 협력을 통해 글로벌 차원의 차세대 네트워크 혁신을 선도할 예정이다.
 
SK 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은 이동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와 클라우드 인프라 혁신을 위한 차세대 핵심 기술이라며 네트워크 코어 장비(EPC) 기술 개발을 통해 폭증하는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하고 차별화된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박동수 부사장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은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과 이동통신망을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 도입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삼성전자는 앞으로도 기술 선도를 통해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