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통령 적합도-인지도 조사..여전히 반기문 1위

조선일보·서울대 아시아연구소 광복70년 국민의식조사 조희선 기자l승인2015.08.10l수정2015.08.10 13: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광복 70주년 국민 의식 조사에서 다음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16명 각각을 대상으로 '대통령이 되면 좋을 만한 사람인가'라며 '차기 대통령 적합도'를 물어본 결과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이 62.1%로 1위였다. 반 총장은 새누리당(60.2%), 새정치민주연합(60.5%) 등 여야 지지층뿐 아니라 무당파(64.8%)에서도 "대통령으로 적합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그 뒤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42.7%), 박원순 서울시장(39.2%),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38.5%),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30.9%) 등이었다. 정몽준 전 새누리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똑같이 23.9%를 얻었다. 다음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18.9%),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14.0%), 안희정 충남지사(9.6%),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9.4%), 남경필 경기지사(8.2%), 원희룡 제주지사(5.9%), 천정배 무소속 의원(3.4%), 박영선 새정치연합 의원(3.0%), 김부겸 전 새정치연합 의원(2.8%) 등이었다.

여당 지지층에선 김 대표가 64.6%로 반 총장(60.2%)보다 높았고, 야당 지지층에선 문 대표가 66.8%로 반 총장(60.5%)보다 높았다. 지역별로는 호남에서 박 시장의 적합도가 68.3%로 문 대표(67.3%), 반 총장(53.5%) 등보다 높았다. 영남에선 김 대표가 64.6%로 1위였고 그다음은 반 총장(52.7%), 문 대표(39.2%) 등이었다.

각 후보에 대해 '잘 알고 있는가'란 질문으로 측정한 '인지도' 부문에서도 반기문 총장이 79.0%로 1위였다. 다음은 문재인 대표(74.2%), 안철수 의원(72.5%), 박원순 시장(68.3%), 정몽준 전 대표(68.0%), 오세훈 전 시장(54.0%), 손학규 전 대표(41.9%), 나경원 의원(39.4%), 김문수 전 지사(38.3%) 등이 뒤를 이었다. 차기 대통령 적합도에서 2위였던 김무성 대표는 인지도에선 58.9%로 6위에 그쳤다.

'차기 대선에서 새누리당과 새정치연합 후보 간 양자(兩者) 대결로 치러질 경우엔 어느 당 후보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새누리당 후보(55.4%)가 새정치연합 후보(43.7%)를 앞섰다. 여야 후보 간 양자 대결 지지도는 20대(40.6% 대 57.2%)와 30대(46.2% 대 53.2%) 등에선 야당 후보가 앞섰고 40대(50.9% 대 47.7%)에선 비슷했다. 반면 50대(59.7% 대 39.8%)와 60대 이상(75.4% 대 24.6%) 등에선 여당 후보가 앞섰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