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 ‘최고의 GK’ 부폰, 伊 슈퍼컵 최다 우승 타이 기록

장문기 기자l승인2015.08.10l수정2015.08.13 12: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장문기 스포츠기자] 유벤투스 FC의 골문을 책임지고 있는 ‘베테랑’ 잔루이지 부폰(37·이탈리아)이 이탈리아의 슈퍼컵이라 불리우는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최다우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유벤투스는 8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체육장’에서 열린 SS 라치오와의 ‘2015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에서 2-0으로 승리해 통산 7번째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해내어 이탈리아 최고 클럽 다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유벤투스는 2014-2015 이탈리아 세리에 A 및 코파 이탈리아 챔피언 자격으로, 라치오는 코파 이탈리아 준우승팀 자격으로 참가해 기량을 펼쳤는데 후반 24분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29·크로아티아)가 미드필더 스테파노 스투라로(22·이탈리아)의 크로스를 헤딩 선제결승골로 연결해 리드를 잡았다.

그리고 만주키치와 함께 새로 영입된 공격수 파울로 디발라(22·아르헨티나)가 후반 28분 페널티 박스 인근에서 미드필더 폴 포그바(22·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추가 골을 성공시켜 앞서갔고 그대로 경기를 끝내면서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의 우승팀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특히 이날 선발 출전한 부폰은 이번 우승과 함께 유벤투스 입단 후 5번째 ‘수페르코파 이탈리아나’ 정상을 차지하게 되었으며 1999년 파르마 칼치오(당시 명칭 파르마 AC) 시절까지 합하면 개인 통산 6회에 달하는 슈퍼컵 우승을 차지해 최고의 골키퍼다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기록은 과거 인테르 밀란에서 활약하였던 데얀 스탄코비치(37, 세르비아)의 6회 우승과도 타이를 이룬 기록이어서 2018년 러시아 월드컵때까지 현역으로 나서는 부폰에게는 최다 기록 경신에는 별 무리없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있다.

부폰은 지난 2001년 7월 3일, 파르마를 떠나 유벤투스로 이적하였는데 당시 이적료로만 5288만 유로(674억825만 원)를 기록한 부폰은 역대 골키퍼 사상 최다 이적료를 기록한 채로 유벤투스로 이적하였고 이 기록은 1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으면서 많은 팬들 사이에서도 회자되게 만든 기록으로 남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유벤투스에서 맹활약해 계속해서 팀의 수비에 큰 기여를 한 부폰은 통산 536경기에 출전해 432실점으로 경기당 0.81골만 허용하였고 무실점 경기로는 248회(46.3%)나 되어 활발한 활동중인 현재까지도 전설이라고 불리울 만큼의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장문기 기자  mkjang@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문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