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로맨스 버라이어티 '돼지 같은 여자'9월10일 개봉!

개성만점 캐릭터 돋보이는 메인포스터 공개! 안현아 기자l승인2015.08.14l수정2015.08.14 15: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바람 피기 좋은 날><행복한 장의사> 장문일 감독이 선보이는 어촌 로맨스 버라이어티 <돼지 같은 여자>(제공: ㈜아이에이치큐 ㈜아이러브시네마|제작: ㈜아이필름코퍼레이션|배급: CGV아트하우스)가 9월 10일 개봉 확정과 함께 메인포스터를 공개하여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바람 피기 좋은 날><행복한 장의사> 장문일 감독 신작 9월 10일 대개봉!
개성만점 캐릭터 돋보이는 메인포스터 공개!

   
 

바닷마을 유일의 총각 ‘준섭’을 두고 무공해 처녀 3인의 총각 쟁탈전을 그린 영화 <돼지 같은 여자>가 9월 10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메인 포스터를 공개하였다. <돼지 같은 여자>는 <바람 피기 좋은 날>, <행복한 장의사>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장문일 감독의 신작으로 황정음, 이종혁, 최여진, 박진주가 4각 로맨스의 주역으로 출연해 각기 다른 캐릭터로 개성만점 연기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각 배우들이 분한 유쾌한 캐릭터들의 특징과 청정 바닷 마을의 분위기를 담은 일러스트가 어우러져 영화의 아기자기하고 유쾌한 소동극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포스터 중심에서 스쿠터를 몰고 있는 황정음은 생활력 최강의 돼지 같은 여자 ‘재화’로 분해 굳센 남도의 여자로 변신한다. 돼지를 몰고 있는 이종혁은 세 여자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준섭’을 연기하며 치명적인 순수 매력을 발산한다. 코믹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는 최여진과 박진주는 각각 도발 매력 장전한 ‘유자’, 갈팡질팡 줏대 없는 ‘미자’로 분해 강렬한 코믹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이제 낚을 건 남자 밖에 없다”라는 포스터 속 카피는 영화의 사각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福과 생활력을 상징하는 긍정의 아이콘 ‘돼지’!

한편, <돼지 같은 여자>의 제목 속 ‘돼지’의 의미에 많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영화에서 ‘돼지’는 우리에게 복을 불러다 주고, 어느 것 하나 버릴 것 없이 모든 것을 바쳐 생활에 보탬이 되는 긍정적인 의미의 동물로 등장, 생활력 강한 주인공과 동일시되며 신선함을 준다. 돼지 같은 여자인 주인공 ‘재화’는 사랑도 가족도 모두 지키려는 씩씩하고 당찬 캐릭터로 돼지 이미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장문일 감독은 “우리나라의 돼지 그림은 기복 신앙과 같다. 돼지 꿈은 최고의 꿈이기도 하다. 영화 속 돼지 같은 여자처럼 변하지 않는 인간의 삶에 대한 의지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연출의 의도를 밝혔다.

온 동네를 발칵 뒤집을 총각 쟁탈전을 예고한 <돼지 같은 여자>는 개성 넘치는 4인4색 캐릭터들의 유쾌한 소동극으로 9월 10일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영화정보>

제 목: <돼지 같은 여자>
영 제: My sister, the pig lady
각본/감독: 장문일 <바람 피기 좋은 날><행복한 장의사>

출 연: 황정음|이종혁|최여진|박진주
제 공: ㈜아이에이치큐 ㈜아이러브시네마
제 작: ㈜아이필름코퍼레이션
배 급: CGV아트하우스
장 르: 어촌로맨스
개 봉: 2015년 9월 10일

<SYNOPSIS>

갈치가 사라져 폭망하기 직전의 바닷마을
이제 낚을 건, 남자밖에 없다!

학창시절 뒤에서 1, 2, 3위를 사이 좋게 다투던 재화, 유자, 미자는
어느덧 젊은이들이 다 떠나버린 어촌 마을을 꿋꿋이 지키고 있는 처녀들이다.
그녀들이 마을에 남은 이유는 단 하나!
바로 마을의 유일한 총각 준섭 때문이다.
준섭의 마음은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며 굳세게 살아가는 재화를 향하지만,
질투의 화신 유자와 마구 들이대는 민폐녀 미자의 도발이 만만치 않다.

악착같은 세 여자의 사활을 건 총각 쟁탈전으로,
소문 많고 탈 많은 자그마한 시골 마을이 들썩이기 시작하는데…!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