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역대 최대 통합화력 격멸훈련 개최

조희선 기자l승인2015.08.28l수정2015.08.28 15: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한미 양국군은 28일 광복 70년 기념 '2015 통합화력 격멸훈련'을 실시, 육·해·공군의 전력과 연합군의 확고한 방위태세를 대·내외에 널리 알렸다.

이번 훈련은 이날 오후 2시30분 경기도 포천시의 육군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실시됐다. 지난 12·18·24일에 펼쳐진 것에 이어 마지막으로 열린 훈련이다.

28일 경기도 포천 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참관한 가운데 열린 '2015 통합화력 격멸훈련'은 한미 양국 군 47개 부대 장병 2천여명과 장비 318대가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졌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4차례 진행된 이번 훈련은 최근 북한의 무력 도발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최고조에 이른 것과 겹쳐 의미를 더했다.

한미 양국 군은 유사시 이번 훈련에 선보인 최신예 무기들을 북한군 응징 작전에 투입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은 이날 북한군의 다양한 도발을 연합작전으로 격퇴하는 가상의 시나리오에 따라 박진감 있게 훈련을 진행했다.

제3야전군 군악대가 '전우', '붉은 노을' 등을 공연하고, 국방부 의장대가 화려한 총검술 묘기를 선보이며 오후 2시께 훈련의 막이 올랐다.

훈련 1부인 '평시 적 도발 대응작전'은 "북한군이 우리 대북 확성기를 겨냥해 사격하더니 휴전선 인근에서 총격 도발을 했다"는 가상 뉴스로 시작됐다. 최근 북한군이 감행했던 실제 도발이 연상되면서 분위기가 고조됐다.

군은 먼저 비호, 벌컨, 자주포를 시작으로 K-4와 K-6 기관총, 106㎜ 무반동포와 K-55, K-9 자주포를 선보였다. 북한군의 도발에 대한 응징에 포 화력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다.

이들 무기는 3∼5㎞ 거리의 붉은 표적을 한 치의 오차 없이 꿰뚫는 위력을 자랑했다.

K-9 자주포가 우렁찬 소리를 내며 격발하자 표적 지대에서 화산이 폭발하듯 하얀 연기가 치솟았다.

특히 130㎜ 다연장 로켓 30발이 굉음을 내며 쏜살같이 날아가 적 진지를 초토화하는 모습은 관중석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올 정도로 위력적이었다.

육군 기계화 전력의 매서운 기선 제압만큼 매캐한 화약 냄새가 훈련장에 가득 퍼졌다. 이어 공군의 적 지휘시설 및 미사일기지 타격이 이어졌다.

KF-16 3대가 하늘을 찢으며 MK-82 12발을 떨어뜨리고 곧바로 F-15K가 MK-84 6발을 표적에 내리꽂자 맹렬한 폭발음과 함께 커다란 진동 파장이 퍼졌다.

약 3㎞ 거리에 있던 관람객들의 머리카락까지 출렁거릴 정도였다.

훈련 2부 '전시 연합 및 합동작전'에서는 북한군이 국지적 도발 수준에 그치지 않고 기습 남침을 일으켰을 때 이를 격퇴하는 우리 군의 대응 작전이 시연됐다.

전장에 열두 개의 불기둥이 솟아오르면서 북의 가상 선제공격이 시작됐고, 1부에서 등장했던 K-55와 K-9 자주포, 다연장 로켓 등 지상 무기들이 적 포병을 제압하면서 방어의 각을 세웠다.

이어 F-4 3대가 하늘을 가로지르며 MK-82 폭탄 30발을 적 진지에 투하하자 폭발음이 귀청을 때렸고 물병이 쓰러질 정도로 땅이 진동했다.

곧바로 미군의 A-10 대전차 제압 항공기의 기관포와 AH-64 기관포 각각 4대가 1천여발의 포탄과 로켓 76발로 적 진지를 궤멸시켜 한미 연합전력의 위력을 뽐냈다.

반격으로 전환한 한미 연합군은 K-2 전차와 K1E1 전차를 앞세워 전면 공격을 개시했다.

둔탁한 프로펠러 소리를 내며 토우(500MD) 헬기 5대와 코브라(AH-1S) 헬기 6대가 관람석 위를 가로지르며 등장하자 관람객들의 열렬한 환호가 쏟아졌다.

곧이어 지금껏 등장했던 지상·공중 전력이 모두 출동해 모든 화력을 적 진지에 쏟아부으며 장관을 연출했다.

최신 기동헬기 수리온 4대에서 705특공연대 패스트로프 대원 36명이 밧줄을 타고 공중강습작전을 펼치자 실제 모습을 드러낸 국군 장병들의 모습에 관중들의 갈채가 쏟아졌다.

수송기 CN-235 3대에서 특전사 요원들 75명이 적진을 향해 집단 낙하산 강하를 펼치는 비장한 모습은 이날 훈련의 하이라이트였다.

땅에 발을 디딘 육군이 적진 고지에 대형 태극기를 펼치자 공군은 오색구름을 뿜는 축하 비행으로 하늘을 수놓으며 모든 훈련을 마쳤다.

8사단 81전차대대장 허진영 중령은 "오늘 훈련을 통해 적 도발에 단호히 대처하는 법과 적과 싸워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미2사단 210화력여단 G37포병대대 A중대장 유 제이슨 대위는 "한미 양군이 서로 능력을 확인하고 승리 가능성에 확신을 가질 수 있었던 기회였다"며 소감을 밝혔다.

북한군 도발을 응징할 무력을 과시하며 전의를 다지는 '통합화력 격멸훈련'은 1977년 6월을 시작으로 이번 훈련까지 8차례 실시됐다. 올해 훈련은 2012년 이후 3년 만에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군은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참관단을 모집해 이번 훈련을 공개했다. 참관단에는 주요 인사, 안보 전문가, 주한 외국 무관, 시민, 학생 등이 포함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DMZ 지뢰도발 사건과 같은 도발행위를 비롯,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한·미 연합 및 육·해·공 합동전력으로 즉각 대응이 가능한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춰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