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 중국에 공장 설립 고려중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중국에 별도의 737 항공기 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 (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보잉의 해외 시설 관리 부문 관계자를 인용, 보잉이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단일통로(single-aisle) 제트여객기 하나인 보잉 737기종을 시애틀이 아닌 중국에서 도색 작업 등을 있는 공장을 짓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 시애틀타임스 역시 보잉이 중국 정부와 중국에서 737 항공기 배송 센터를 여는 것을 최종 협상하고 있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중국에 센터가 만들어지더라도 최종 조립은 미국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보잉이 중국으로 일부 작업을 이전 하면 생산 효율이 높아 것으로 예상된다. 보잉은 현재 시애틀 인근 렌톤 737항공기 공장에서 737기종을 매달 42 생산하고 있다. 중국 공장이 지어지게 되면 매달 60대를 생산할 있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이에 대해 보잉은현재 경쟁 환경 속에서 성공하기 위해 보잉은 생산성을 향상하고 성장 계획을 지원할 기회를 항상 찾고 있다면서도우리가 (중국을 포함한 해외 파트너사와) 연구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 밝혔다

보잉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말 시애틀을 방문하는 기간에 이와 관련된 논의를 전망이다. 주석의 방미 일정은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오는 22 베이징을 출발, 시애틀 방문을 시작으로 24 워싱턴, 26일에는 유엔 정기총회가 열리는 뉴욕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보잉은 지난달 중국의 항공기 수요가 앞으로 20 동안 급증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놓은 있다.

보잉은 보고서를 통해 향후 20 동안 중국의 신형 항공기 수요가 6330대에 달할 것이라면서 판매 가치를 9500억달러( 1128조원) 추산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LCC) 급부상하면서 단일통로 항공기 판매가 전체의 70%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