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청각장애 의원에 "쉬고 있다" 왜곡보도 사과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16l수정2015.09.16 14: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청각장애가 있는 영국 의원이 의자 스피커에 몸을 기울인 것을 두고 ‘쉬고 있다’고 보도한 BBC 방송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BBC는 재빨리 사과했지만 왜곡 보도로 의원을 공격했다는 네티즌들의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하원이 ‘노동조합법안(Trade Union Bill)’ 법안을 찬성 317표, 반대 284표로 가결했다. 해당 법안은 파업 억제와 파업시 대체인력 투입허용 등을 골자로 한다.

그런데 현장을 중계하던 BBC 화면에 비스듬히 앉은 보수당의 알렉 쉘브루크 의원이 잡혔다. 이에 BBC는 “보수당 소속 알렉 쉘브루크가 회의 중 눈을 감고 있다(resting his eyes)”고 자막을 내보냈다. 먹잇감을 낚아챘다고 판단한 BBC의 결정이었다.

사실은 그렇지 않았다. 평소 듣는 데 문제가 있던 쉘브루크가 의자 스피커에 귀를 대려 몸을 기울인 것인데, 이를 오해한 BBC가 ‘쉬고 있다’고 보도한 것이었다. 다른 방송국 측이 캡처해 공개한 사진에는 같은 자세로 눈을 뜬 쉘브루크가 담겨 있다.

쉘브루크의 사연을 알게 된 BBC는 재빨리 사과했다. BBC는 15일 트위터에 “알렉 쉘브루크 하원 의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청각장애 환자인 쉘브루크 의원이 스피커에 몸을 대고 있었다”고 밝혔다.

쉘브루크는 한 정치 블로그에서 “난 청각에 약간 문제가 있다”며 “의원들의 이야기를 더 잘 들으려 몸을 기울였던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논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던 중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BBC에 별다른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