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업, 직원 채용 기간 눈에 띄게 단축..당일치기 채용도 있어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18l수정2015.09.18 08: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느릿느릿하던 미국 기업의 직원 채용이 달라졌다.

통상 직원 채용에 1개월가량 소요되는 것과 달리 하루 또는 2∼3일 만에 채용 절차를 마무리해 버리는 기업이 미국에서 늘고 있다.

기업은 직원 채용에 걸리는 기간을 줄일 수 있으며, 구직자는 무작정 기다리느라 보내는 세월을 단축할 수 있다.

멕시코 음식 전문 체인을 운영하는 치폴레 멕시칸 그릴은 지난 9일 4천 명의 신입 직원을 하루 만에 뽑는 절차를 진행했다.

이날 치폴레는 1천800명의 채용을 확정했으며, 지원자 중에 선별해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광고 및 마케팅업체인 MEC도 당일치기 채용으로 채용 기간을 단축했다.

이 회사는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회계능력 등을 갖춘 4명의 면접관이 채용에 나선다.

면접관은 오전에 지원자의 채용 여부를 결정하고 나서 그날 오후에 연봉 등을 확정해 입사를 제안한다.

애초 회사 간부들 사이에서는 신속 채용에 우려를 표했으나, 제도를 바꾼 이후 더 좋은 인재들이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크리스틴 메츠거 인재경영 책임자는 말했다.

데이터 회사인 리턴 패스(Return Path)도 올 초에 말단 마케팅직원과 회계 매니저들을 하루 만에 채용하는 과정을 밟았다.

하루 동안 인터뷰, 그룹토론, 글쓰기 등을 전부 시행해 채용 여부를 결정하고 나서 다음 24시간 이내에 채용 제안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7일(현지시간) 이런 채용 방식의 변화를 전하면서 아직은 대부분 회사가 '느릿느릿한' 채용 과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능력을 두루 갖춘 이른바 '보라색 다람쥐'(Purple Squirrel)를 찾는 데 여전히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투입하는 것이다.

DHI그룹의 분석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이 직원 채용에 소요하는 기간은 평균 29일로 나타났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