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뉴턴의 감동실화! '프리덤' 11월 개봉확정!

총 제작비 1400만불, 미국 박스오피스를 뒤흔든 밀리언 흥행 대작 국내 상륙! 안현아 기자l승인2015.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안현아 기자] 자유를 찾아 도망친 노예, 그리고 노예를 운반하는 항해자100년의 시간을 초월한 두 남자의 놀라운 감동스토리를 담은 영화 <프리덤> (수입: CBS CINEMA, SOKOR MEDIA | 배급: 씨타마운틴픽쳐스 | 감독: 피터 쿠센스 | 주연: 쿠바 구딩 주니어, 베르나르드 포처, 윌리엄 새들러)이 오는 1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압도적인 비주얼의 메인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CBS CINEMA>가 선보이는 첫 번째 프로젝트 <프리덤> 11월 대개봉!
총 제작비 1400만불, 미국 박스오피스를 뒤흔든 밀리언 흥행 대작 국내 상륙!
가장 평범한 이들위대한 승리의 기록을 담은 압도적 메인포스터!
 

   
 
전 세계인이 가장 사랑하는 찬송 [Amazing Grace]의 작사가이자 평생을 노예 해방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성공회 신부 존 뉴턴의 감동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프리덤>이 오는 11월로 개봉을 확정하고,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하는 웅장한 비주얼의 메인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영화 <프리덤><노예12>에 이어 미국의 수치스런 시대적 배경이기도 한 노예 제도를 주제로 한 작품으로, 자유를 찾아 목숨을 건 도주를 감행한 노예 사무엘과 노예를 운반하는 배의 선장 존 뉴턴100년의 시간을 초월한 감동적이고도 놀라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노예 사무엘은 자유를 찾아 가족들과 함께 농장에서 도망치지만, 그의 뒤를 쫓는 노예사냥꾼에 의해 그 길은 험난하고 고통스럽기만 하다. 도망치던 와중 사무엘의 할머니는 100여년 전에 있었던 일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그 주인공이 바로 존 뉴턴이다. 과거에 나침반 없이 떠도는 인생을 살았던 두 남자. 신분도 피부색도 다르지만 같은 인간으로서 고통과 아픔을 이겨내고 희망을 찾는 모습을 이 영화는 보여준다.
 
한편, 개봉 확정과 동시에 공개된 메인포스터는 넓고 광활한 바다 위에 띄워진 배에 의해 타이틀이 말하는 자유를 느끼게 한다. 그 위에 배치된 두 인물, 도망친 노예와 노예를 운반하는 항해자의 모습은 마치 운명적인 연결고리를 암시하는 듯 하다. 100여년이란 시간을 초월한 운명적인 만남, 그것이 곧 실화라는 점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존 뉴턴이 항해를 하면서 겪는 시련과 고통, 그리고 깨달음을 통해 탄생하는 [Amazing Grace]의 비화를 담은 영화 <프리덤><아폴로13><쥬라기 공원><백투더퓨처>로 유명한 촬영 감독 딘 컨디의 참여로 영화의 웅장함을 더하고, 아카데미 수상자 쿠바 구딩 주니어를 포함한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참여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100년의 시간을 초월하여 전해져 오는 믿음의 선배들의 이야기이자, 자유를 열망하며 희망을 노래하는 영화 <프리덤>은 오는 11월 개봉되어 관객들과 만난다.
 
<영화정보>
 
제 목 :프리덤
감 독 : 피터 쿠센스
출 연 : 쿠바 구딩 주니어, 베르나르드 포처, 윌리엄 새들러
장 르 : 감동 실화
수 입 : CBS CINEMA, SOKOR MEDIA
배 급 : 씨타마운틴픽쳐스
개 봉 : 11
러닝타임 : 98
페이스북 : facebook.com/ cbscinema
트 위 터 : twitter.com/cbscinema
 
<SYNOPSIS>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나침반이 되어 줄 위대한 감동 실화!
 
1856년 흑인 노예인 사무엘은 가족과 함께 농장에서 도망친다. 자유를 향한 흑인 노예는 탈출을 돕는 비밀조직의 도움으로 캐나다로 떠날 계획을 세우지만, 악명 높은 노예사냥꾼 플림튼의 추적은 계속된다. 탈출구 없는 도망자의 삶, 가족조차 지킬 수 없는 위기에 빠진 사무엘은 자신을 노예로 만든 하나님을 원망하던 중 100여년 전 자신의 조상과 관련된 하나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한편, 1748년 노예를 가득 실은 배의 선장 존 뉴턴은 미국을 향해 닻을 올린다. 사랑하는 연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노예 운반책을 맡은 그는 배에서 알게 된 한 노예와의 운명적인 만남으로 항해자와 인간으로서의 신념 사이에서 깊은 고뇌에 빠진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작스런 폭풍우로 배가 좌초될 위기에 처하게 되고, 그는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놀라운 선택을 감행하게 되는데
 
100년의 시간을 넘어 서로 다른 삶을 살았던 두 남자
자유와 구원으로 하나 된 그들의 놀라운 감동 스토리가 시작된다!

안현아 기자  haan@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