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축제 주점 '오원춘 메뉴' '고영욱 세트' 충격! 도넘은 장삿속 논란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23l수정2015.09.23 13: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대학가에서 가을 축제가 한 창인 가운데 경기도 소재 모 4년제 대학교 축제 주점에서 ‘오원춘 세트’, ‘고영욱 세트’라는 이름을 단 메뉴를 판매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자 대학 축제 오원춘 세트’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학교 학생들이 캠퍼스 내 축제 주점에서 술을 즐기는 사진인데 ‘오원춘 세트’, ‘고영욱 세트’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곱창볶음과 모듬 튀김을 함께 제공하는 메뉴 이름을 ‘오원춘 세트’라고 달았다고 한다.

오원춘 사건은 지난 2012년 4월 오원춘이 경기도 수원시에서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하게 되자 살해한 사건.

당시 오원춘은 흉기로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한 뒤 14개의 비닐봉지에 나눠 담아 유기하는 등 끔찍한 범행을 저질러 충격을 줬다.

이 같은 논란이 일자 해당 대학 주점 대표자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해당 주점대표는 "우선 저희의 잘못된 기획으로 심적으로 많은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이 사건이 퍼져나감으로 인해 피해를 받으실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러면서 "최초에 방범포차는 재미있는 경험으로 주점을 해보고자 한 친구들끼리 시작한 기획이었다"며 "명확한 콘셉트와 운영계획을 가지고 않고 신청했기에 동아리연합회에서 접수받은 신청서와 분명한 차이가 있었다. 친구들끼리 짧은 회의로 빠르게 결정된 사항으로 한 발짝 물러나 외부사람들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못한 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실수를 저지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초 짧은 시간 동안 진행된 기획이었으나 의도는 범죄자들의 경악스러운 범죄에 경각심을 느끼게 하기 위해 '방범'이란 이름을 내걸고,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방법으로 죄수들을 혼내주는 콘셉트의 주점을 기획하게 됐다"며 "하지만 처음 진행해보는 주점 운영에 최초 기획한 의도대로 진행할 틈 없이 시간이 흘러갔고 저희를 찾은 많은 분들에게 정말 심한 상처를 드리게 되었음에 너무나도 큰 죄책감을 느끼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