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유인영, 왕빛나 신생 기획사 플라이업에 새둥지 틀었다

조희선 기자l승인2015.09.23l수정2015.09.23 14: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인협 = 조희선 기자] 류수영, 유인영, 왕빛나가 신생 기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대표 김동업) 둥지를 틀었다.

배우 류수영, 유인영, 왕빛나의 전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윌 엔터테인먼트(대표 손지현) 창립 멤버이자 실무자로 재직했던 김동업 이사가 독립, 새롭게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사로 새 출발에 나서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윌엔터테인먼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던 류수영, 유인영, 왕빛나 씨가 다년간 호흡을 맞췄던 담당 실무자들과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소속사를 플라이업엔테터인먼트로 이전했다"며 "양사 모두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독립 준비 기간 동안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류수영, 유인영, 왕빛나 이 세명의 배우가 왕성한 활동을 할 수 있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낌없이 할 예정이며, 더 나아가 국내 활동 및 해외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cho@kimcoop.org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양천구 곰달래로 11길 70  |  대표전화 : 070-7122-4944   |  팩스 : 070-8273-2127
등록번호 : 서울 아03628   |   등록일 : 2012년 6월 29일   |  발행인 : 박귀성  |  편집인 : 박귀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효빈
Copyright © 2012 한인협. All rights reserved.